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신한카드, 충전 수수료 없는 선불형 ‘FAN교통카드’ 출시
기사입력: 2018/05/15 [09:02]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태근 기자

신한카드는 신한FAN() 모바일앱을 통해 대중교통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선불형 ‘FAN교통카드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 신한카드     © 운영자

 

이 카드는 1회 충전, 자동 충전, 선물하기, 조르기 등 다양한 방식으로 충전할 수 있다.

 

자동 충전은 최소 금액과 자동 충전 금액을 사전에 설정해 잔액이 일정 금액 이하면 자동으로 충전된다. 선물하기와 조르기를 통해 부모가 자녀 등에게 실시간으로 충전해 줄 수 있다.

 

또 잔액을 고객 계좌로 쉽게 환불할 수 있다. 소득공제 신청 시에도 이용금액이 자동 적용되며 충전 수수료는 없다.

 

‘FAN교통카드는 별도의 앱을 설치하거나 추가 정보를 기입할 필요 없이 신한FAN에서 서비스 가입 후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카드를 사용할 때는 스마트폰에서 NFC 기능을 활성화한 후 LCD 화면이 켜진 상태에서 단말기에 갖다 대면 된다. NFC를 지원하는 안드로이드 5.0 이상의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전국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은 물론 KTX 승차권 구입, 전국 철도역 내 다양한 매장과 스토리웨이 편의점, 전국 이마트24 편의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FAN교통카드는 코레일이 운영하는 모바일 교통카드 레일플러스서비스를 신한FAN에 탑재한 것으로 지난해 9월 후불형 ‘FAN교통카드를 먼저 출시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FAN교통카드출시를 맞아 15일부터 6월 말일까지 선불형 FAN교통카드 서비스를 가입하고 자동 충전하면 충전 금액의 10%를 총 2000포인트 내에서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동 충전으로 3회 이상 충전하면 1000포인트를 제공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