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KT, 남북경협 전담조직 신설…임원급 조직 구성
기사입력: 2018/05/10 [16:12]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태근 기자

KT는 남북 간 ICT 교류 확산을 위해 남북협력사업개발TF’를 신설한다고 10일 밝혔다.

 

남북협력사업개발TF는 즉각적인 업무추진과 전사적인 지원을 위해 경영기획부문장 직속의 임원급 조직으로 구성됐다.

 

KT그룹의 역량을 결집해 정부의 대북협력사업 지원은 물론 소프트웨어(SW) 개발 협력 등 ICT사업 추진의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남북협력사업개발TF는 총 4개 분과로 구성된다. 정부 정책 협력을 지원하는 대정부지원 분과와 남북협력사업 개발과 추진을 하는 ‘BM·인프라 분과’, KT 남북협력사업과 연계한 사업 발굴과 추진하는 그룹사 분과’, 협력 사업에 추진되는 재원과 연구개발(R&D)을 지원하는 지원 분과.

▲ 황창규 KT 회장. 사진제공=KT     ©운영자

 

KT우선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등 대북사업이 재개되는 즉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해 남북경협 참여기업들이 불편 없이 사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남북 간 ICT 교류 활성화를 위해 2004KT-삼천리총회사(조선컴퓨터센터)와 추진했던 남북 소프트웨어 공동 연구개발을 재개하고, 북한 IT인력 위탁교육과 IT인력 활용 등 IT 교류 사업을 남북한 당국과 협의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준비 중인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남북 교류사업도 지원하기로 했다. 가상현실(VR)과 홀로그램 기반의 이산가족 화상 상봉, KT샛의 위성망을 바탕으로 북한 농어촌 지역 위성인터넷 보급, 통신 규격 표준화 등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