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지지율 4개월 만에 70% 회복…남북정상회담 효과

강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30 [11:18]

文 대통령 지지율 4개월 만에 70% 회복…남북정상회담 효과

강재영 기자 | 입력 : 2018/04/30 [11:18]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51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이 남북정상회담의 효과에 힘입어 70%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성인 2502명에게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지난주보다 2.2%p 오른 70.0%로 집계됐다. 12주차(70.6%) 이후 약 4개월 만에 70% 선을 회복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0%p 내린 24.8%, ‘모름·무응답0.8%p 증가한 5.2%였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서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운영자

 

세부 계층별로는 서울, 경기·인천 등 수도권과 부산·경남·울산(PK), 30대와 40, 20대를 비롯한 모든 연령층, 한국당 제외 모든 주요 정당 지지층과 무당층, 진보층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올랐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이러한 상승세는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장면과 한반도의 비핵화·평화구축을 위한 메시지가 국민 대다수의 이목을 집중시킨 데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0.9%p 내린 52.2%, 자유한국당은 0.9%p 내린 21.1%, 바른미래당은 0.3%p 오른 6.1%, 정의당은 1.3%p 오른 5.2%, 민주평화당은 0.6%p 내린 2.7%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와 중앙선거 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