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의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정치 공작인지는 곧 드러날 것”
기사입력: 2018/04/16 [14:45]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재영 기자

정의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일부 당원들의 인터넷 댓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수사결과를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개인의 일탈인지, 배후가 있는 정치 공작인지는 수사를 통해 드러날 것이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추 수석대변인은 댓글 공작과 같은 인터넷 여론 조작의 폐해는 이미 충분히 체감했다면서 특히 지난 정권에서는 국정원을 비롯한 국가기관을 동원해 거대한 인터넷 여론조작 공작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SNS와 스마트폰 등이 생활의 일부가 된 지금, 이 같은 여론 공작은 민주주의와 대한민국 공동체를 좀먹는 매우 나쁜 범죄행위라면서 하지만 이번 드루킹 사태는 더불어민주당의 고발로 실체가 드러났고, 인사 청탁이 거절당한데 대한 앙심을 품고 음해성 댓글을 달았다는 정황 역시 뚜렷하다고 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이런 전후 사정을 무시한 채 마구잡이식 정치 공세를 벌이는 것은 지양해야 할 일이라며 수사결과에 따라 책임질 이들이 합당한 책임을 지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