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검찰, MB 재산 추징보전 청구…논현동 자택·부천 공장
기사입력: 2018/04/10 [19:05]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재열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범죄 수익을 환수하기 위해 재산 동결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는 10일 오후 법원에 이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에 대한 범죄수익 환수 조치로 추징보전을 법원에 청구했다.

▲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제공=뉴시스     ©운영자

 

추징보전이란 법원의 본안 판결이 있기 전 피고인이 재산을 은폐하거나 빼돌리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다.

 

검찰이 청구한 추징보전액은 약 111억원에 달한다. 이 전 대통령의 실명으로 돼 있는 서울 논현동 자택 등과 차명 재산인 부천 공장 등이 대상이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 중인 재산이 뇌물 혐의액에 못 미쳐 차명 재산 일부도 포함했다.

 

앞서 전날 서울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을 뇌물 등 16가지 범죄사실로 재판에 넘겼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