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바른미래, 원희룡 탈당에 “간보는 기회주의 정치 오래 못가”
기사입력: 2018/04/10 [17:16]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재영 기자

바른미래당은 10일 탈당을 선언한 원희룡 제주지사에 대해 간보는 기회주의 정치는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탈당 기자회견에서 몸담고 있던 당을 깎아내리고 자기포장에만 급급한 원 지사의 모습을 보며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합당하고 두 달이 되는 시점에 와서야 합당에 반대해왔다는 발언을 보니 이미 합당 전에 명분 없이 탈당했던 이들이 도리어 소신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사진제공=뉴시스     © 운영자

 

 

이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치인이 되기 위해선 진작 정체성 고민이 돼 있어야 했고 2등 싸움을 위한 합당이라 생각했다면 그 생각 자체가 바른미래당의 걸림돌이라며 철저히 당선 가능성을 간만 보다 선거가 임박해 원하는 만큼의 지지율이 되지 않자 무소속을 선택하겠다는 원 지사의 모습에 무거운 씁쓸함과 연민을 느낀다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원 지사에게 크고 소신 있는 정치인의 모습을 기대했던 분들을 대신해 말하겠다. 정치는 부끄러우면 끝이라는 걸 깨닫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원 지사는 제가 정치를 시작하면서 가졌던 개혁정치의 뜻을 현재의 정당구조에서는 실현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현재의 특정 정당에 매이지 않고, 당파적인 진영의 울타리도 뛰어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주도민의 더 나은 삶과 제주도의 더 밝은 미래에 집중하며 도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민생 정치에 매진하겠다저 자신부터 철저히 거듭나겠다. 국민의 삶 속으로, 제주도민의 삶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의 오는 613일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도지사 선거에 나설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