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죽음 우리사회 부조리 상징…성역 없이 수사해야”

김재열 기자 | 기사입력 2018/04/05 [15:03]

“장자연 죽음 우리사회 부조리 상징…성역 없이 수사해야”

김재열 기자 | 입력 : 2018/04/05 [15:03]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은 5일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 “성역 없이 재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시민행동 등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자연씨가 남긴 문건에는 구체적인 접대 내용과 상대까지 포함돼 있었지만 경찰과 검찰은 수사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 고 장자연 영정 사진     ©

 

이들은 검찰은 성매매 피의자 전원을 불기소 처분했고 장씨 소속사 대표 김모씨의 성매매 알선 혐의 등에 대해서도 무혐의 처분했다면서 장씨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로 우리사회의 모순과 부조리를 상징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여성 연예인에 대한 인권 침해와 성 상납을 매개로 이뤄지는 로비, 권력을 악용한 우리 사회의 온갖 추악한 행태를 이번 기회에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청와대 국민청원에 고 장자연의 한 맺힌 죽음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고 23만명이 넘는 국민이 동의와 지지를 보냈다면서 이번 만큼은 정확한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 가해자에 대한 사회적 단죄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인 탤런트 장자연은 20093월 소속 기획사 대표에 의해 술 접대는 물론 성 접대까지 강요당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문건에는 언론사 대표, 방송사 PD, 경제계 인사 등에게 술시중과 성 접대를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