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경기도, 대만국제보트쇼 최초 ‘한국관’ 마련‥亞시장 새 지평 연다
기사입력: 2018/03/13 [08:0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훈기자

경기도 유망 해양레저기업 10개사가 오는 15일 개막하는 ‘2018 대만국제보트쇼(台灣國際遊艇展, Taiwan International Boat Show)에 참여해 15억 범 중화권 시장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대만국제보트쇼’는 대만무역발전협회(TAITRA)가 주최하고 대만요트산업협회(TYIA)가 후원하는 대만 최대 규모의 해양레저 전문 전시회로, 3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대만 남부 최대 항구도시 가오슝(高雄)에서 개최된다.

 

이 보트쇼에는 총 2만6,874㎡ 규모의 전시장에 세계 각국에서 1,005개 부스가 차려질 전망이다. 실내전시는 가오슝전람관(高雄展覽館)에서, 해상전시는 야완요트부두(亞灣遊艇碼頭)에서 각각 진행된다.

 

경기도와 킨텍스, 경기국제보트쇼 사무국은 이곳에 보트·요트, 해양부품·장비, 해양레저용품 등 관련업체 10곳이 참여하는 ‘한국관’을 마련, 참가비 및 운송비 일부, 부스 설치, 마케팅 및 홍보, 통역원 제공, 시장 동향 파악을 위한 현지 간담회 개최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대만국제보트쇼에 ‘한국관’이 개설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앞서 경기국제보트쇼 사무국은 지난해 12월 대만무역발전협회와 파트너십을 맺고, 경기국제보트쇼와 대만국제보트쇼의 상호 협력을 도모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대만무역발전협회 측은 오는 5월 24~27일 고양 킨텍스와 김포 아라마리나에서 열릴 ‘2018 경기국제보트쇼’에 대만요트산업협회의 국가관을 마련해 양국 간 해양레저산업 분야의 교류확대를 도모하기로 했다.

 

송용욱 도 국제통상과장은 “이번 전시회가 국내 해양레저산업의 대만 등 아시아 시장진출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경기도 유망 해양레저업체들의 판로개척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만은 15억 범 중화권 시장진출의 교두보이자, 세계 요트 제조업 4위 규모를 자랑하는 곳으로, 세계적 럭셔리 요트브랜드 Horizon, Monte Fino Yachts, Jhonson Yachts 등이 대만에서 제조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