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부영그룹, 경상북도지사 감사패 받아
“포항 지진 이재민에 보금자리 마련해줘 감사”
기사입력: 2018/02/08 [09:1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정우 기자

포항 지진 피해 이재민들에게 보금자리를 마련해 주어서 감사드립니다.”

 

부영이 포항 지진 이재민들에게 따듯한 보금자리를 제공한 공로로 경상북도 도지사 감사패를 받았다.

 

부영그룹(회장 이중근)7일 오전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열린 ‘11·15 지진대응 자원봉사 유공자 표창 수여식에서 이기홍 부영주택 대표이사가 이강덕 포항시장으로부터 경상북도지사 감사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감사패를 받은 업체는 부영그룹을 비롯해 포스코 건설, SK 건설, 포항, 울진, 경주, 태안, 거제 자원봉사센터 등 총 134개 단체다.

 

부영그룹은 이에앞서 지난해 12월에도 포항시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포항 부영 아파트로 이주한 지진 피해 주민들은 입주민 간담회를 열고 신속하게 보금자리를 마련해준 부영그룹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부영그룹은 지난해 11월 포항 지진 피해로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들에게 임대아파트 52가구를 무상 제공한 바 있다.

 

이밖에도 부영그룹은 경주 지진 피해 복구 성금기탁, 대구 서문시장 화재 피해 복구 성금기탁, 여수 수산시장 화재 피해 복구 성금기탁, 시에라리온 수해구호금 기탁, 페루· 콜롬비아 수재구호금 기탁 등 국내외 재난·재해 피해가 있을 때마다 아낌없는 지원과 성금을 기탁해왔다.

 

지금까지 사회공헌활동에 쓴 투자액만 5,600억원에 이르며, 부영그룹은 지난 2014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르기도 했다.

 

최정우 기자(biuja@nate.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