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세균 의장, 포르투갈 총리와 면담

ICT・신재생 에너지 분야 협력확대, 자동차 산업 투자 등 논의-

권종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1/19 [20:35]

국회, 정세균 의장, 포르투갈 총리와 면담

ICT・신재생 에너지 분야 협력확대, 자동차 산업 투자 등 논의-

권종민 기자 | 입력 : 2018/01/19 [20:35]

포르투갈을 공식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1월 18일(목) 오후 안토니우 코스타(Antonio Luis Santos da Costa) 총리와 만나 양국 간 교류확대와 협력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 운영자
▲     정세균 의장, 포르투갈 총리와 면담- ICT・신재생 에너지 분야 협력확대, 자동차 산업 투자 등 논의 -



정 의장은 “한국과 포르투갈 간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논의가 활발한 지금이 양국관계를 강화할 적기다” 면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와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집중적인 협력관계를 마련하면 양국 모두에 호혜적인 관계가 형성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ICT와 관련, “2015년 우리 정부가 ICT 양해각서(MOU) 초안을 만들어 포르투갈에 제안했는데 아직 체결이 안 되고 있다”면서 “MOU가 체결돼서 실질적인 협력관계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운영자
▲     정세균 의장, 포르투갈 총리와 면담- ICT・신재생 에너지 분야 협력확대, 자동차 산업 투자 등 논의 -



정 의장은 이어 “신재생 에너지도 포르투갈이 선진국인 만큼 한국이 포르투갈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데 관심이 많다”면서 “양국 정부와 의회가 기업인 간의 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면 양국관계가 더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코스타 총리는 “신재생 에너지와 ICT는 양국협력의 유망 분야”라고 답했다.

 

코스타 총리는 또 “포르투갈 자동차 산업에 한국기업의 투자를 희망한다” 면서 “정부 지원과 유럽연합(EU) 기금을 지원해줄 수 있고, 부지도 제공해줄 수 있다” 고 말했다.

 

코스타 총리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 "한반도에 대한 우려가 많았는데 이번에 남북대화가 이루지면서 이런 우려가 불식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의장은 "포르투갈은 유엔과 다자외교 무대에서 한국에 힘을 보태고 있다"면서 "앞으로 남북대화가 국제사회와의 대화로 연결되고 한반도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계속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답했다.

 

이 밖에 정 의장은 코스타 총리의 방한을 요청하기도 했다.

 

   © 운영자
▲    정세균 의장, 포르투갈 총리와 면담- ICT・신재생 에너지 분야 협력확대, 자동차 산업 투자 등 논의 -

 

정 의장의 포르투갈 공식방문에는 정우택 의원, 신창현 의원, 이용호 의원, 윤소하 의원, 박용진 의원 등이 함께했다.

 

[권종민 기자] lullu@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