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김남주, ‘밀회’ 김희애 → ‘품위있는 그녀’ 김희선&김선아의 흥행 배턴 이어받는다!
기사입력: 2018/01/15 [12:05]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JTBC 상반기 기대작 ‘미스티’ 김남주가 JTBC의 여배우 흥행史를 이어나간다.

 

오는 2월 2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는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고혜란(김남주)과 그녀의 변호인이 된 남편 강태욱(지진희), 그들이 믿었던 사랑의 민낯을 보여주는 격정 멜로드라마. ‘밀회’의 김희애, ‘품위있는 그녀’의 김희선, 김선아 등 여배우와 환상적인 흥행 호흡을 자랑하는 JTBC와 시청률의 여왕 김남주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지난 2014년 김희애와 유아인의 치명적이고 애틋한 사랑을 담아낸 ‘밀회’. 섬세한 연출과 배우들의 호연은 신드롬급 인기를 만들어냈고, 김희애의 파격적인 변신은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김희애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어 2017년 최고의 흥행작으로 손꼽히는 ‘품위있는 그녀’ 또한 김희선과 김선아의 美친 활약이 쫀쫀한 전개와 맞물리며 JTBC 역대 최고 시청률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JTBC와 여배우의 호흡이 흥행 불패임을 입증한 것.

 

그리고 오는 2월 2일 ‘미스티’의 김남주가 JTBC와 여배우의 흥행 배턴을 이어받는다.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에서 하루아침에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된 고혜란 역을 맡은 김남주는 사랑스럽고 발랄한 이미지를 벗고 성공을 좇는 혜란의 삶에 균열이 생기는 과정을 특유의 흡입력 있는 연기로 표현할 예정이다. 촬영 전, JTBC 아나운서의 도움을 받는 등 김남주가 6년 만의 복귀작에서 시청자들의 몰입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후문은 첫 방송에 설렘을 더하고 있다.

 

관계자는 “JTBC와 여배우의 흥행史를 이어가기 위해 열심히 촬영 중이다. 특히 6년 만의 복귀작 ‘미스티’를 통해 40대의 마지막 열정을 모두 쏟아내겠다는 각오를 전했던 김남주는 특유의 존재감으로 현장을 이끌고 있다. 철저한 캐릭터 분석으로 디테일한 포인트까지 놓치지 않고 있다”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미스티’는 ‘드라마 스페셜-시리우스’, ‘뷰티풀 마인드’를 연출한 모완일 PD의 JTBC 첫 작품으로 제인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강은경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한다. ‘언터처블’ 후속으로 2018년 오는 2월 2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글앤그림>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