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의문의 일승’ 윤균상, 쫓기고 쓰러지고.. ‘위기 또 위기’
기사입력: 2017/12/04 [09:31]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의문의 일승’ 위기의 윤균상이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연출 신경수/제작 래몽래인)이 휘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쾌조의 시작을 알렸다. 극본, 연출, 배우, 모든 것이 시너지를 발휘했다는 반응이다. 쏟아지는 호평 중에서 주인공으로 활약한 윤균상(김종삼/오일승 역)의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지난 1-4회에서는 김종삼(윤균상 분)의 파란만장한 인생사가 펼쳐졌다. 망원 생활을 하던 중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되고, 얼떨결에 탈옥을 하게 되고, 가짜 형사로 순식간에 신분이 뒤바뀐 것. 이 과정에서 윤균상은 주인공으로서 극의 중심을 단단하게 붙잡아주며, 몰입도를 한껏 끌어 올렸다. 뿐만 아니라 수중 액션부터 쫓고 쫓기는 추격전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런 가운데 12월 4일 ‘의문의 일승’ 측이 김종삼의 수난시대를 예고하는, 위기에 직면한 김종삼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종삼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과 동시에, 화면 가득 거침없는 활약을 보여주는 윤균상에게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윤균상의 열연은 5,6회에서도 어김없이 돋보일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은 오늘(4일) 방송될 5,6회의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먼저 김종삼의 다급한 뒷모습이 눈길을 끈다. 김종삼은 묵직한 짐을 어깨에 메고 전속력으로 달려가고 있다. 김종삼이 쥐고 있는 짐의 정체는 무엇일지, 김종삼은 어디로 향하는 것인지 다양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손이 꽁꽁 묶여 쓰러져 있는 김종삼이 보인다. 옴짝달싹 못 한 채 힘없이 쓰러진 김종삼의 모습은 그의 고생길이 펼쳐질 것을 짐작하게 한다. 김종삼을 붙잡고 있는, 정체를 알 수 없는 한 사람이 궁금증을 유발하기도.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는 김종삼이 위기의 상황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의문의 일승’ 측은 “5,6회에서 몰입도를 높일 장면으로, 몸 사리지 않는 윤균상의 열연을 통해 완성됐다”며 “가짜 형사로서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된 김종삼은 거대한 세력과 맞부딪치며 한층 더 파란만장한 삶을 살게 될 전망이다. 더욱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펼쳐질 ‘의문의 일승’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 분)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이야기다. ‘의문의 일승’ 5,6회는 오늘(4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SBS ‘의문의 일승’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