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 진영 의원, "용산 공원 내 국립문학관 건립 반대하는 서울시 입장 지지한다"
용산공원은 자연으로 보존되어야 합니다.
기사입력: 2017/12/01 [17:06]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권종민 기자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용산공원 부지 내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방침을 반대하는 서울시 입장을 지지하며, 용기와 지혜를 모아 시민이 행동해 나갈 때 라고  1일 밝혔다.

 

진영의원은 성명을 통해 " 공원부지에 문학관을 짓겠다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계획에 반대의 뜻을 분명히 한 서울시의 발표는 공원의 온전한 복원을 기대하는 시민의 뜻에 따른 옳은 결정으로 환영한다"고 전했다.

 

▲ 국회, 진영 의원 , 서울시 입장 지지 하며,  용산공원은 자연으로 보존되어야 합니다. 

 

용산이 지역구인 그는 "서울의 중심에 자리 잡은 역사의 땅  용산기지는 아름다운 자연을 복원해 미국 맨해튼의 센트럴파크처럼 서울을 상징하고 대한민국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희망의 땅으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국회가 2018년 예산 심의를 통해 공원을 훼손하려는 문체부의 예산을 삭감한 결정에도 경의를 표한다"며 "용산공원은 채움이 아닌 비움의 공간으로 모든 시민과 미래의 후손을 위해 보존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문체부가 용산공원에 국립한국문학관을 건립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범정부 차원의 논의가 앞서야 한다고 반대 입장을 낸 바 있다.

 

다음은 진영 의원의 성명서 전문이다.

 

용산공원은 자연으로 보존되어야 합니다.

 

서울의 중심에 자리 잡은 역사의 땅 용산기지는 아름다운 자연을 복원하여 미국 맨하턴의 센트럴파크처럼 서울을 상징하고 대한민국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희망의 땅으로 만들어져야 합니다.  

 

공원부지에 문학관을 짓겠다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계획에 반대의 뜻을 분명히 한 서울시의 발표는 공원의 온전한 복원을 기대하는 시민의 뜻에 따른 옳은 결정으로 환영합니다. 

 

또 국회가 2018년 예산심의를 통해 공원을 훼손하려는 문체부의 예산을 삭감한 결정에도 경의를 표합니다.  

 

용산공원의 조성은 우리 모두가 자연을 사랑하는 위대한 시민임을 선언하는 일입니다.  

 

용산공원은 채움이 아닌 비움의 공간으로 모든 시민과 미래의 후손들을 위해 보존되어야 합니다.  

 

용기와 지혜를 모아 시민이 행동해 나갈 때입니다.

 

             2017. 12. 1 

              서울 용산구 국회의원 진 영 

[권종민 기자] lullu@sisakorea.kr , webmaster@lullu.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