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김경민, 일년에 딱 한 번 하는 방송! 올해는 ‘라디오스타’다!
기사입력: 2017/11/28 [09:08]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일년에 딱 한 번 방송에 출연하는 김경민이 올해에는 ‘라디오스타’를 선택했다. 김경민은 궁극의 기계치이자 노푸(노샴푸, 샴푸를 사용하지 않고 머리를 감는 것을 지칭)의 창시자임을 밝히는 등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전해져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오는 29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영진 / 연출 한영롱)는 ‘밖으로 나가버리고~’ 특집으로 홍수아-김용만-김경민-천명훈이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은지원이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김경민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 단짝 김용만과 함께 출연했다. 김경민은 “일년에 한 번 방송을 하는데 올해에는 ‘라디오스타’와 함께하게 됐다”라며 기쁨을 표했다. 김용만은 김경민의 올해 첫 방송을 축하하며 페이스 메이커를 자처, 단짝 호흡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김경민은 궁극의 기계치임을 공개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기계치인 그는 최근에야 문자 전송하는 법을 배우는 것은 물론 자동차 작동법을 몰라 차 안에 갇히는 등 온갖 기계치 증언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고.

 

또한 김경민은 군대 시절 당시 씻지 못했던 에피소드를 밝히며 자신이 노푸족의 창시자임을 밝히는 등 트렌드세터(?)임을 인증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김경민은 동물 개그로 스튜디오를 혼돈의 상태로 만들었고, 김국진을 멘토로 꼽으며 과거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국진은 김경민의 폭로에 크게 당황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일년에 딱 한 번 방송하는 김경민의 활약 현장은 오는 29일 밤 11시 10분 ‘밖으로 나가버리고~’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 등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