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여야의원 125명, 문 대통령에 정봉주 복권 호소 탄원서 제출
누리꾼 “이명박을 구속하고 정봉주 의원은 당장 사면복권해야한다”
기사입력: 2017/11/22 [10:31]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재부

여야 의원 125명은 20일 국민기만 사기꾼 이명박 BBK 의혹을 제기했다가 1년간 옥살이를 했던 정봉주 전 의원의 복권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출키로 했다. 탄원서에는 민주당 97명, 국민의당 22명, 정의당 6명 등 총 125명의 여야 의원이 서명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19일 강남 논현동 MB 집 인근에서 열린 이명박 구속 촉구 집회 무대에 올라 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이명박을 잘 보호 하여야 한다. 오래오래 안전하게 영원히 그 곳(감옥)에서 법무장학생으로 그 분이 살 수 있게 해 드려야 한다”고 꼬집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여야 의원들과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교체가 되자 이명박이 BBK 실소유주라는 정황과 증거가 계속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정 전 의원 복권은 적폐세력이 압살한 민주주의, 정치적 자유를 회복시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무조건 사면복권을 제외하고 뒤로 미루는 것은 또다른 차별"이라며 "다가오는 성탄절에 마땅히 정 전 의원을 복권해줄 것을 간곡히 탄원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민주당 의원도 “거짓이 진실로 밝혀질까 두려워했던 정권 때문이었지만, 우리는 정말 진실을 밝힐 때가 됐다. 정 전 의원 복권은 BBKㆍ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답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은 "정봉주 전 의원이 내가 살 징역을 대신 살았다"며 복권을 강도높게 촉구했다.

회견에는 민주당 박영선 홍영표 고용진 의원과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함께 했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17대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실소유주 의혹을 제기했다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1년간 옥살이를 해야 했으며, 2022년까지 피선거권이 박탈된 상태다.

 

정봉주 전 의원은 2007년 17대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실소유주 의혹을 제기했다가 선거법 위반 협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으며, 2022년까지 피선거권이 박탈돼 있다.

누리꾼들도 정봉주 전 의원의 복권을 한 목소리로 촉구 중이다. 포털사이트 다음 아이디 ‘언비오는날’은 “불법에 근거를 둔 판결이었으니 정봉주 전 의원의 원상복귀가 당연하다”고 말했다. 


아이디 ‘학다리’는 “무고한 사람 징역보내는 이명박이야 말로 정치보복의 원흉”이라며 “이명박을 구속하고 정봉주 의원은 당장 사면복권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지난 7일 "법무부는 현재 (성탄절 특별사면과 관련해) 구체적인 사면 대상자나 일정에 대해서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