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부산시, 지방세 고액·상습체납자 432명 명단 일제 공개
1년이상 경과, 1천만원 이상 체납자 명단 공개
기사입력: 2017/11/15 [08:46]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성수 기자

부산시는 1천만원 이상 고액?상습 체납자 432명의 명단을 기존에 공개 된 대상자와 함께 15일(수) 각 시 및 구·군 누리집에 신규로 공개했다.

 

특히 위텍스(http://wetax.go.kr/)를통해서는 전국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을 상시 확인 할 수 있다.

‘17년 공개 대상자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1천만원 이상 체납상태가 1년 넘게 지속된신규 체납자 중 6개월 이상 소명기회를 부여하였음에도 특별한 사유 없이 납부하지 않은 개인 및 법인 체납자이다.

06년부터 시행된 지방세 체납자 명단공개는 체납된 지방세의 직접징수는 물론 잠재적 체납을 억제하여 성실납세문화 정착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지방세 체납자 세부현황을 살펴보면, 대상자 총 432명 중 법인은 128개 업체가 6,308백만원, 개인은 304명이12,841백만원을 체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년 공개 대상자는중 최고액 체납자는 법인의 경우 건설업체인 ㈜창한개발로 465백만원을 체납했으며, 개인 최고액 체납자는 숙박업을 하는 김재용씨로 483백만원을 체납했다.

 

시 관계자는 “납부능력이 있음에도 고의적으로 재산을 은닉하고 명단공개에도 체납액을 납부하지 않는 체납자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요청, 가택수색 및 동산압류 등 더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는 납세자가 피해를 받지 않도록 조세정의를 실현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