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외국인 주식·채권 보유 사상 최대…752조
기사입력: 2017/11/15 [09:2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경

▲     © 뉴스포커스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과 상장채권 보유 규모가 752조 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651조 2천여억 원, 상장채권은 101조 천여억 원으로 모두 752조 3천여억 원에 달해 사상 최대치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외국인이 지난 7월 이후 3개월 만에 주식과 채권 모두 팔자에서 사자로 돌아섰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지난달 외국인은 주식을 2조 4천여억 원 순매수했으며 보유액이 전체 시가총액의 33.9%를 차지했다.

 

상장채권의 경우에는 매수 7조 3천억 원, 매도 5조 4천억 원에 만기상환이 1조 2천억 원에 달해 6천980억 원 순투자가 이뤄졌다.

 

외국인 상장채권 보유액은 전체 상장채권의 6.1% 수준이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