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내구재 소비 살아나…카드소비액 두 달째 증가
기사입력: 2017/11/15 [09:09]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경

▲     © 뉴스포커스

 

내구재 소비가 살아날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개인의 내구소비재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8월 2조 7천 741억 6천 500만 원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2.1% 증가했다.

 

개인의 전체 신용카드 사용액 증가율(9.5%)보다도 컸다.

 

내구소비재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7월에도 3조1천484억1천500만 원으로 1년 전보다 10.2% 늘어나는 등 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2월 12.8% 증가한 뒤로 개인의 내구소비재 카드사용액은 3월 0.8% 늘어나는 데 그쳤고 4월에는 -0.4%로 뒷걸음질 쳤다.

 

5월 5.4%로 증가율을 확대했지만 6월에는 다시 마이너스(-4.3%)로 꺾인 바 있다.

 

품목별로 보면 국산 신차에서 증가율이 7월 7.1%, 8월 33.3%로 두드러졌다.

 

기타운송수단 판매도 7월(21.9%), 8월(19.9%)로 2개월 연속 20%대 안팎의 성장세를 보였고 실제 전체 내구재 소비 증가율도 확대되는 추세다.

 

통계청에 따르면 내구재 소매판매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6월 1.6%에서 7월 11.7%, 8월 6.1%를 기록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