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배우 임하룡, 웰스엔터와 전속계약 체결! 조현재·추상미 한솥밥
기사입력: 2017/11/07 [10:3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배우 임하룡이 웰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7일 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자료릉 통해 "최근 임하룡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세월 배우 겸 코미디언으로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임하룡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을 느낀다.”며 "앞으로 더욱 폭넓은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임하룡은 1981년 KBS ‘즐거운 토요일’에서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뒤 연기자로 전향,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이웃사람’, ‘원탁의 천사’, ‘브라보 마이라이프’ 등 꾸준한 작품 활동을 펼쳐오며 현재까지 베테랑 중견 배우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임하룡은 최근 JTBC '전체관람가'의 봉만대 감독 단편영화 '양양'에서 극 중 뇌경색에 걸린 아픈 아버지 ‘상태’역 을 맡아 시청자의 눈물을 자아내 감동을 선사. 중견 배우의 입지를 다시 한번 굳혔다.

 

한편, 임하룡과 계약을 체결한 웰스엔터테인먼트에는 조현재, 추상미, 서해원, 주재후 등 연기파배우들이 소속되어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