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뮤지컬 '파가니니', 대전예술의전당 ,HJ컬쳐와 공동 제작
천재 아티스트 ‘파가니니’ 무대에 올려
기사입력: 2017/10/31 [08:58]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권태형 기자

그 동안 연극, 클래식, 오페라 등 다양한 자체 기획 제작 공연을 선보이며 중부 지역권 주민들의 문화 갈증 해소와 문화 향유 기회에 앞장서 개관 이후 중부권을 대표하는 공연장으로 자리 잡아온 대전예술의전당이 개관 15주년을 기념하며 HJ컬쳐와 함께 뮤지컬 <파가니니>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악마에게 혼을 판 연주자' , '신 조차 질투한 악마의 선율'이라는 감탄을 자아낸  주인공 ‘파가니니’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 산 재능이라 불릴 만큼 많은 사람들의 영혼을 빼앗은 천재 아티스트로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의 혹독한 트레이닝 속에 하루 10시간 이상 연습하며 천재성을 발화하고 활 하나로 유럽 일대를 놀라게 한 세기의 바이올리니스트이다.

 

그는 최초로 ‘비르투오소(Virtuoso)’의 명칭을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특히 리스트, 라흐마니노프, 브람스 등의 음악에 많은 영향을 주기도 했던 ‘파가니니’는 ‘바이올린 협주곡 제 1번’, ‘바이올린 협주곡 제 2번’, ‘24개의 카프리치오’ 등 다수의 작품을 남겼으며 그 중 가장 으뜸으로 꼽히는 ‘라캄파넬라’는 지금까지도 사랑을 받으며 도입부만 들어도 많은 이들이 열광하는 곡이기도 하다.

 

대전예술의전당과 HJ컬쳐가 함께 제작하는 뮤지컬<파가니니>는 미국 브로드웨이의 인핸스먼트(Enhancement) 제작방식을 도입하여 공공기관과 민간제작사가 공동 제작한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 된다. ‘인핸스먼트(Enhancement)’ 제작 방식은 공공기관과 민간제작사가 협업을 통해 작품을 개발하는 방식으로 점증적 개발과정을 통해 안정적인 제작환경을 구축하여 리스크를 줄이는 방식으로 선진화 된 공연시장에서는 이미 정착된 방식이기도 하다.

 

대전예술의전당 오병권 관장은 “이번 뮤지컬 <파가니니>의 제작을 통해 공공 공연장으로서의 위상과 역할을 다하고 나아가 클래식 연주자의 발굴과 데뷔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대전예술의전당 장소영 공연기획팀장은 “체계적인 계획 속에서 ‘파가니니 클래식 음악회’,‘리딩 쇼케이스’등을 통해 완성도 높은 작품을 개발할 예정이며 추후 지역 일회성 공연이 아닌 서울 및 국내외로 확산 가능한 공연으로 발전 시켜 나갈 것”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     뮤지컬 파가니니

 

뮤지컬 <파가니니>는 2018년 12월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초연무대를 올릴 예정이며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살리에르’ 등 인물을 중심으로 다양한 뮤지컬을 성공적으로 제작하고 최근 세종대왕을 뮤지컬로 제작한 ‘1446’까지 성황리에 선보이기도 했던 HJ컬쳐가 제작에 참여해 벌써부터 많은 관객들과 언론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시사코리아=권태형 기자] brown@sisakorea.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