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 ‘마녀콤비’ 공조 X 첫뽀뽀 대성공!
기사입력: 2017/10/25 [09:35]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마녀의 법정’ 정려원과 윤현민의 공조가 대 성공을 이뤄냈다. ‘의붓아빠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는 18년 형량을 받으며 최후를 맞았고, 피해자는 경찰이 되는 미래를 꿈꾸며 상처를 극복해나가는 희망적인 이야기가 그려진 것.

 

‘의붓 아빠 성폭행 사건’의 사이다 종결 이후, 정려원은 윤현민의 자상함에 설렘을 느꼈다. 급기야 정려원은 술에 취해 윤현민에게 기습 뽀뽀를 했고, 윤현민은 철벽을 치는 아웅다웅한 ‘마녀 콤비’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이듬과 진욱은 최현태(이명행 분)가 윤아름(정인서 분)의 주변을 항상 맴돌던 것을 단서로 그의 은신처를 찾아냈다. 진욱은 칼을 휘두르는 현태와 몸싸움 끝에 그를 제압하고 안전하게 아름을 구해냈다. 진욱은 “5년 전 넌 말도 안 되는 형량을 받았지만 이번에는 최소 20년은 감옥에서 썩게 될 거야.. 기대해 내가 어떤 구형을 내리는지”라는 단호한 말로 추악한 아동 성범죄자를 응징했다. 결국 현태는 18년을 선고받았고, 아름도 경찰을 꿈꾸는 등 긍정적으로 사건이 종결돼 시청자들을 안도하게 했다.

 

이듬은 현태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칼에 상처를 입고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그녀는 자신이 진욱을 보호하려다 다친 분위기가 된 것을 이용해 진욱에게 온갖 심부름을 시켰다. 이듬은 시도 때도 없이 진욱에게 연락해 괴롭혔고, 진욱은 귀찮아하면서도 다정하게 그녀를 챙겼다. 이에 이듬은 진욱에게 조금씩 설레는 감정을 느꼈다. 또한 이듬은 만화책 심부름을 시킨 진욱이 병실에 오자 신혼부부 행세를 해 그를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듬의 엄마인 곽영실(이일화 분)의 실종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진욱을 따라 이듬의 병문안을 온 진욱의 엄마 고재숙(전미선 분)은 만화책 사이에서 영실의 실종 전단지를 보고 이듬과 영실의 관계를 알아차렸다. 알고 보니 재숙은 ‘영실 실종 사건’의 공범이었다. 그녀는 이듬을 찾으며 울부짖었던 영실의 모습을 회상했지만 곧 외면해 앞으로 그녀가 진실을 은폐하려는 태도를 보일 것을 짐작하게 했다.

 

이 가운데 진욱은 맥주를 사서 퇴원한 이듬의 집을 방문했다. 술에 취한 이듬은 “준비됐어요. 이제! 여검의 마음을 받아줄 준비!”라며 진욱에게 고백을 강요(?) 했고, 진욱은 조목조목 이듬에게 오해라며 반박했다. 이에 개의치 않은 이듬은 진욱에게 기습 뽀뽀를 하고 쓰러져 그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다음날 이듬은 혼자 착각의 늪에 빠져 설레 했는데, 진욱은 “뽀뽀는 인정”이라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이처럼 급속도로 관계가 발전한 두 사람이 아웅다웅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마지막 엔딩에서는 이듬과 진욱의 20년 전 인연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진욱이 20년 전 실종됐던 영실을 만난 적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이듬은 확신에 찬 목소리로 “여검사가 만난 그 아줌마요. 우리 엄마예요. 20년 전 실종된..”라고 말해 어쩌면 이듬이 영실을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작은 희망을 안겼다.

 

조갑수(전광렬 분)은 영파시 시장이 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그는 상대 후보인 허정엽(이정헌 분)이 협력을 거부하자 그의 운전기사를 매수해 블랙박스 영상을 입수했고, 협박으로 후보직에서 사퇴시키면서 선거에서 자신의 입지를 굳혔다.

 

이 밖에도 형제그룹 막내아들이 성폭행 사건과 관련이 있음을 짐작하게 하는 새로운 에피소드가 예고됐다. 성폭행 피해자가 허윤경(김민서 분)에게 합의금을 받고 이듬과 진욱을 찾아 처벌불원서를 제출한 뒤, 민지숙(김여진 분)과 인사하는 모습이 포착돼 심상치 않은 사건이 펼쳐질 것을 암시했다.

 

날이 갈수록 이듬과 진욱의 수사 합은 척척 맞아가고, 두 사람이 합심해 성범죄 사건들을 해결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통쾌감을 안기고 있다. 여기에 급속도로 관계가 발전돼 묘한 분위기까지 풍기는 이듬과 진욱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하며 또 다른 재미포인트를 선사하고 있어 ‘마녀 콤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오늘 완전 재미있었어요! 마검 능청 너무 귀엽고 철벽 치는 여검도 은근 설레요~", "이듬이 엄마 실종 진실 어서 빨리 밝혀지면 좋겠어요ㅠ", “여검이 성폭행 가해자에게 사이다 대사 퍼붓는 장면 너무 속 시원했어요!”, “이듬-진욱 벌써 뽀뽀라니 꺄~! 술 취한 마검은 항상 귀엽네요ㅎㅎ"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