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부산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부산여정 시작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올림픽성화’30년만에 도착
기사입력: 2017/10/19 [08:01]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천영일 기자

부산시는 11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 동안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공식행사이자, 국민들의 올림픽 분위기 고조를 위한 성화봉송 행사가 부산시 전역(147㎞구간)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88올림픽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 다시 오는 올림픽 성화는, 그리스 아테네를 출발하여 11월 1일 인천에 도착, 제주도 지역 봉송을 마친 후에 11월 4일부터 3일간 부산지역에서 일정이 진행된다.

성화봉송 구간은 △1일차구포역~덕포역~하단~대신동~영도대교~북항 △2일차자갈치시장~서면역~범어사역~사직실내체육관~송상현광장 △3일차송상현광장~수영역~용호선착장~요트경기장~기장IC~청강사거리~장산역~영화의전당~해운대해수욕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은 대표적인 방법인 주자봉송 외에 지역마다 특색있고 다양한 수단을 활용한 이색성화봉송이 펼쳐지는데, 부산은 11월 6일 글로벌 해양문화도시를 홍보할 수 있는 ‘요트봉송’이 준비되어, 요트 20여대가 용호만유람선터미널에서 해운대요트경기장 구간을 부산의 랜드마크인 광안대교와 해운대를 배경으로 주자가 성화를 들고 탑승하여 항해할 예정이다.

또한, 봉송로가 아닌 지역에 소규모 성화봉송단(주자+차량 4대)이 찾아가는 스파이더봉송이 진행되는데 11월 4일은 철새도래지 등 전망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낙동강에코센터, 11월 5일은 다복동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 롤모델인 감천문화마을을 찾아간다.

그 외에도11월 4일 오후 6시 20분부터 10분간 영도대교를 특별히 도개하면서유명 스포츠스타와 함께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특별이벤트 등 부산시 전역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계획되어 있다.

주자는 시와 구·군 등에서 각계각층의 추천받아 주자선발위원회에서 최종 선발, 확정된 32명과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파트너사에서 선발한 373명 등 총 405명으로 이뤄어져있고 주자명단은 성화봉송 행사직전 공개될 예정이다.

이러한 대규모 성화봉송 행사로 인해 봉송기간 동안 일정에 따라 지역별로 교통통제가 예정되어 있는데, 성화봉송 구간마다 현수막 부착, 소셜미디어 활용, 유관기관·단체 홍보공문 발송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시민들에게 안내와 홍보를 하여 행사에 따른 시민불편에 대한 양해와 참여를 구하고, 대회조직위를 비롯한 관계기관들이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성화봉송 행사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첫 공식행사이면서 가장 중요한 상징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올림픽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동시에 우리 부산의 방방곡곡을 소개하고 홍보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기도 하다.”면서 “지역별 교통통제로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시민여러분들의 양해와 적극적인 행사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