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마녀의 법정’ 정려원, 불쑥 등장한 윤현민 앞 진상 술주정 4종 시전! 폭소!
기사입력: 2017/10/17 [14:19]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마녀의 법정’ 독종마녀 정려원의 ‘진상 술주정 4종’ 스틸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그녀가 자신의 집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밖에서 맥주를 마시고 있는 정려원의 모습이 포착된 것. 또한 그녀의 희로애락이 담긴 술주정을 모두 받아내고 있는 윤현민의 모습도 공개돼 과연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 연출 김영균 / 제작 아이윌미디어) 측은 17일 마이듬(정려원 분)의 ‘진상 술주정 4종 세트’ 스틸을 공개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 분)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마이듬과 여진욱이 ‘리벤지 몰래카메라’ 사건 수사에 나섰다. 그러던 중 이듬이 자신의 집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것을 발견하며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어 누군가 이듬의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며 긴장감이 최고치에 오른 상황.

 

공개된 스틸 속 이듬은 잔뜩 맥주를 마시고 흥분한 모습이다. 또 다시 자신 앞에 불쑥 나타난 진욱을 발견하고 깜짝 놀라며 손짓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는데, 이어 펼쳐지는 이듬의 술주정 퍼레이드가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든다.

 

이듬은 진욱을 앞에 두고 심기가 불편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진욱의 집을 첫 방문하며 행복한 웃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진욱의 소파 위에 잠이 든 것도 모자라 그의 손을 잡고 우는 모습까지 공개될 예정으로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진욱이 소파에 잠든 이듬에게 담요를 던지듯 덮어주는 모습과 그녀의 모습에 어안이 벙벙한 모습도 포착됐는데, 이는 언제나 부드럽고 상냥할 것 같은 진욱이 이듬에게만은 철저하게 ‘철벽’을 치는 모습을 떠올리게 만들며 웃음을 유발한다.

 

과연 이듬은 자신의 집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범인을 잡을 수 있을지, 진욱 앞에서 ‘진상 술주정 4종’ 세트를 시전한 이듬은 이후 진욱과 어떤 상황을 맞이하게 될지 오늘 방송되는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녀의 법정’ 측은 “마이듬이 몰래카메라 사건의 피해자가 되면서 그녀의 새로운 모습들을 발견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사건을 통해 이듬과 진욱의 관계도 큰 변화가 생길 예정이니 오늘 방송도 꼭 본방사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오늘(17일) 화요일 밤 10시 4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아이윌미디‘마녀의 법정’ 독종마녀 정려원의 ‘진상 술주정 4종’ 스틸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그녀가 자신의 집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밖에서 맥주를 마시고 있는 정려원의 모습이 포착된 것. 또한 그녀의 희로애락이 담긴 술주정을 모두 받아내고 있는 윤현민의 모습도 공개돼 과연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 연출 김영균 / 제작 아이윌미디어) 측은 17일 마이듬(정려원 분)의 ‘진상 술주정 4종 세트’ 스틸을 공개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 분)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마이듬과 여진욱이 ‘리벤지 몰래카메라’ 사건 수사에 나섰다. 그러던 중 이듬이 자신의 집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된 것을 발견하며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어 누군가 이듬의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며 긴장감이 최고치에 오른 상황.

 

공개된 스틸 속 이듬은 잔뜩 맥주를 마시고 흥분한 모습이다. 또 다시 자신 앞에 불쑥 나타난 진욱을 발견하고 깜짝 놀라며 손짓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는데, 이어 펼쳐지는 이듬의 술주정 퍼레이드가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든다.

 

이듬은 진욱을 앞에 두고 심기가 불편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진욱의 집을 첫 방문하며 행복한 웃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진욱의 소파 위에 잠이 든 것도 모자라 그의 손을 잡고 우는 모습까지 공개될 예정으로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진욱이 소파에 잠든 이듬에게 담요를 던지듯 덮어주는 모습과 그녀의 모습에 어안이 벙벙한 모습도 포착됐는데, 이는 언제나 부드럽고 상냥할 것 같은 진욱이 이듬에게만은 철저하게 ‘철벽’을 치는 모습을 떠올리게 만들며 웃음을 유발한다.

 

과연 이듬은 자신의 집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범인을 잡을 수 있을지, 진욱 앞에서 ‘진상 술주정 4종’ 세트를 시전한 이듬은 이후 진욱과 어떤 상황을 맞이하게 될지 오늘 방송되는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녀의 법정’ 측은 “마이듬이 몰래카메라 사건의 피해자가 되면서 그녀의 새로운 모습들을 발견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사건을 통해 이듬과 진욱의 관계도 큰 변화가 생길 예정이니 오늘 방송도 꼭 본방사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오늘(17일) 화요일 밤 10시 4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아이윌미디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