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 . 물 관리센터’준공
생산부터 공급까지 물 관리 일원화 구축
기사입력: 2017/10/12 [09:45]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성수 기자

▲ ‘상수도사업본부 . 물 관리센터’준공


울산시는 오는 12일 오후 2시부터 상수도사업본부.물 관리센터 광장에서 김기현 시장, 공사 관계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물 관리센터’ 개청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청식은 경과보고, 홍보영상 상영, 기념사 및 축사, 테이프 커팅, 시설 관람 등으로 진행된다.

 

‘상수도사업본부·물 관리센터’는 총 32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구)남산정수장 부지 1만 732㎡에, 연면적 6,706㎡,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지난 2015년 3월에 착공하여 올해 9월 말 준공됐다.

 

주요 시설은 ‘물 관리센터’를 비롯하여 상수도사업본부, 종합건설본부, 남부사업소 직원들이 근무하는 사무실과 영상 홍보실, 각종 회의실 등을 갖추고 있다.

 

물 관리센터가 운영하는 ‘물 관리 시스템’은 감시제어시스템, 생산관리시스템, 공급관리시스템, 시설물관리시스템, 수질관리시스템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감시제어시스템은 시설관리부 및 중부·남부·동부·북부·울주 사업소에서 관리하고 있는 가압장 98개소, 배수지 35개소, 블록시스템 115개소를 통합하여 관리함으로써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된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물 관리 시스템 가동으로 수돗물의 생산부터 공급까지 모든 과정을 감시하고 통제함으로써 누수사고나 정전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또한, 수돗물의 수요량 예측과 생산량 조절, 수질 및 시설물 관리 등을 통해 유수율을 향상시키고 수돗물의 품질 및 경영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물 관리센터 건립으로 울산의 상수도 관리시스템이 한 단계 높아졌다.”며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맑은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