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구리시, 불법 주·정차 스마트폰 ‘주민참여형 신고제 운영’
불법주정차 차량 ‘생활불편 신고 앱’ 신고하면 현장 단속없이 과태료부과
기사입력: 2017/10/12 [10:1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선미 기자

▲ 구리시청


구리시(시장 백경현)는 추석 연휴 이후인 10월부터 인도, 횡단보도, 버스정류장에 불법주정차한 차량을 일반시민이 스마트폰을 이용 생활불편 신고앱을 통해 신고할 경우과태료를 부과하는‘주민참여형 신고제’를 운영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시민생활 밀집지역에서 불법 주정차로 인한 신고사진이 단속기준 및 위반사실에 부합하는 내용이 입증되어 인정되면 단속공무원의 현장 단속없이 법에 따른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신고사진은 현재 CCTV 단속기준과 동일하게 10분 이상 간격을 두고 동일한 위치에서 동일차량에 대해 위반지역과 차량번호 식별이 가능하도록 1차, 2차 촬영한 사진이어야 한다.

신고가 유효한 시간대는 평일 09시부터 21시까지(점심시간대 12시부터 14시는 제외) 촬영된 사진으로써 촬영한 날로부터 2일 이내〈생활불편 신고〉앱을 통해 신고하여야 신고 요건이 충족되며, 신고 된 사진을 종합 확인하여 위반사실이 인정되면 과태료를 부과하게 되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일상생활에서 언제 어디서든 스스로가 올바른 도로교통법을 준수하여 시민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불법 주정차로 신고 되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