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지자체 체육시설 중금속 발암물질 ‘범벅’ 허용기준 400배 넘는 운동장․체육관
기사입력: 2017/09/28 [13:45]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우석 기자

 

 

[시사코리아-이우석 기자]17개 시도와 시군구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운동장과 체육관 등이 중금속과 발암물질에 심각하게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자체 체육시설에 설치된 우레탄트랙의 경우 조사대상 1332개 중 63%835개에서 KS(한국산업표준)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중금속과 발암물질이 검출되었다. 인조잔디의 경우 조사대상 933개 운동장 가운데 55%512개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었고 15%136곳에서는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중금속과 발암물질이 나왔다.

 

심지어 법적 허용기준치의 400배가 넘는 중금속과 발암물질이 검출된 운동장과 체육관도 있었다. 일반인들이 건강을 위해 찾는 주민체육시설이 중금속과 발암물질 범벅 덩어리였던 셈이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분당을, 더불어민주당)○○일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지자체 인조잔디 운동장 유해성 점검용역 보고서지자체 우레탄트랙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두 자료는 수년 전부터 우레탄과 인조잔디의 중금속 오염이 사회문제가 되자 정확한 실태 조사를 거쳐 대책을 세우기 위해 문체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인증기관에 의뢰하여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지자체 체육시설의 오염 실태를 분석한 내용이다. 이하에서는 두 자료에 나타난 오염 실태를 요약한다.

 

 

우레탄트랙

조사대상 1332개 체육시설의 우레탄트랙 중 835개가 납(Pb), 6가크롬(Cr6+) 등 의 함유량이 법적 허용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측정되어 10개 중 6개 꼴로 중금속과 발암물질의 허용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대전(87%), 울산(85%), 강원(77%), 전북(76%), 대구(69%), 경기(67%), 전남(67%), 서울(66%), 인천(66%) 순으로 오염 시설 비율이 높았고 광주(25%)를 제외한 16개 시도 전체가 절반 이상의 오염도를 기록하였다.

 

오염물질별로는 납과 6가크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개보수 지원 대상을 선별하기 위해 각 지자체로부터 오염실태를 제출받은 678개 시설 중 KS(한국산업표준) 기준 허용치를 초과한 오염물질이 한 개 이상인 곳은 596개인데, 그 중 납이 5956가크롬이 131개로 절대다수를 차지하였다.

 

반면 카드뮴(Cd) 허용치 초과 시설은 10, 수은(Hg),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s),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 허용치 초과 시설은 각각 한 자리수를 기록하였다.

 

충북 청주시 청주체육관 농구장에서 검출된 납 함유량은 38800mg/kg으로 허용 기준치 90mg/kg의 무려 431배에 달했다. 경기도 고양시 하늘공원에 있는 야외배드민턴장과 다목적운동장도 각각 허용치의 356(32000mg/kg)278(25000mg/kg)이 검출됐다.

 

이들을 포함 기준치의 100배가 넘는 납 성분이 검출된 시설만 62개에 달했다. 납은 인체에 과다하게 노출될 경우 혈액, 신장, 신경 위통 및 기타 조직에 영향을 끼쳐 심각한 중독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납 중독이 심할 경우 뇌와 신장이 손상돼 사망할 수도 있다.

 

전북 전주소규모체육관 트랙에서는 카드뮴이 허용 기준치(50mg/kg)478배에 달하는 23933mg/kg이나 검출되었다.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도 허용치의 24배인 1220mg/kg이 검출되었으며, 허용치의 10배 넘게 검출된 곳이 6개로 나타났다. 카드품에 과다하게 노출될 경우 신장기능이나 청력에 이상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북 군산시 월명야외농구장 트랙에서 검출된 6가크롬은 허용치(25mg/kg)33배인 812mg/kg이다. 대전시가 운영하는 사정인라인스케이트장(482mg/kg)19, 서울 동작구 대방 잔디구장 트랙(460mg/kg)과 서울 성동구 응봉근린공원(금호산) 농구장은(439mg/kg) 각각 18배가 검출되었고 10배 이상 오염된 곳도 19개에 달했다. 6가크롬에 다량 노출될 경우 기관지나 폐 등의 암 발생 위험이 커지는 등 1급 발암물질로 알려져 있다.

 

경기도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 주경기장 육상트랙에서는 수은이 기준치(25mg/kg)8(194mg/kg)가 검출되었다. 인천시 부평구 원적상체육공원의 농구장과 베드민턴장 우레탄에서도 허용치의 4배를 초과한 수은이 검출되었다. 경기도 파주시 보조구장의 족구장과 농구장에서는 허용치(50mg/kg)44(2122mg/kg)에 달하는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이 검출되었다.

 

충남 공주시에 있는 공주시민운동장과 금강산공원 내 체육시설 및 조깅로, 광주광역시 광산구 풍영정체육시설단지 트랙, 경남 창녕공설운동장 트랙에서는 허용치(10mg/kg)5배인 50mg/kg의 다환방향족탄화수소가 검출되었다.

 

수은에 과도 노출되어 중독될 경우 폐 기관과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주어서 발열, 오한, 오심, 구토, 호흡 곤란, 두통 등이 수 시간 내로 나타날 수 있다. 총휘발성유기화합물은 피부접촉이나 호흡기 흡입을 통해 신경계에 장애를 일으키는 발암물질이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도 암 또는 돌연변이를 유발하는 등 독성이 강한 물질로 알려져 있다.

 

우레탄트랙 유해성 조사는 각 지자체가 20167월부터 10월까지 인증기관에 의뢰하여 관내 우레탄트랙 유해성을 분석한 것이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3월 환경부의 '우레탄 트랙 위해성 관리 가이드라인'에 따라 실제 위험 정도를 판단하는 위해성 평가를 거쳐 위해유려수준(HQ)에 따라 즉시교체순차교체가 필요한 363개소를 선별하여 개보수에 착수하였다. 국민체육진흥공단에 따르면 363개소를 개보수하는 데만 약 978억 원이 소요된다.

 

 

인조잔디 운동장

 

최근 설치 시설까지 조사한 우레탄트랙과 달리 인조잔디 운동장 오염도 분석은 지자체 소관 공공체육시설의 인조잔디 운동장 2,703개소 중 유해성 안전 기준이 제정된 2010년 이전에 설치한 933개소를 대상으로 하였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에 의뢰하여 지난 해 7월부터 10월까지 실시하였다.

 

운동장에서 잔디 잎 모양으로 생긴 파일시료와 고무알갱이 모양의 충전재시료를 추출하여 여기에 포함된 중금속과 발암물질인 PAHs 함유량을 측정하여 유해성 여부를 판정하는 절차를 거쳤다. 조사 결과 55%512개 운동장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었고 14개 시도 67개 시군구에 산재한 136곳이 허용기준치를 초과하였다. 안전기준을 초과한 136개 운동장의 경우 파일시료에서는 중금속 성분이, 충전재 시료에서는 중금속과 PAHs 성분이 주로 검출되었다.

 

경기도 김포시 개곡리 게이트볼장의 경우 잔디 파일에서 검출된 납 성분이 8765mg/kg으로 허용 기준치 90mg/kg97배에 달했다. 경남 창원시 합성1동 게이트볼장은 7163mg/kg, 전북 부안군 보안면 실내게이트볼장은 7019mg/kg이 검출되어 허용 기준치의 각각 80, 78배에 이르렀다. 이들을 포함하여 51개 운동장에서 허용치의 50배가 넘는 납 성분이 검출되었다. 납 성분이 허용치를 초과한 곳은 120개 운동장에 달했다.

 

64개 운동장에서는 납과 함께 대표적인 중금속인 6가크롬(Cr6+)이 허용기준치가 넘게 검출되었다. 경남 창원시 석동 게이트볼장에서 검출된 6가크롬은 709mg/kg으로 허용치 25mg/kg28배에 달했다. 충남 천안시 쌍용1동 게이트볼장은 389mg/kg, 경기도 김포시 개곡리 게이트볼장은 377mg/kg, 경남 하동군 악양 게이트볼장은 366mg/kg, 서울시 신월야구공원은 365mg/kg이 검출돼 허용치의 15배를 넘겼다.

 

또 다른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 합계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된 운동장은 17개로 나타났다. 제주도 서귀포시 서귀포축구공원은 PAHs 합계 허용 기준치 10.0mg/kg8배에 달하는 82.25mg/kg이 검출되었다. 특히 이 축구공원은 인체에 축적될 경우 돌연변이 세포와 암을 일으킬 위험이 있는 벤조피렌(Benzo(a)pyrene)이 허용 기준치 1.0mg/kg11배가 넘게 검출되었다.

 

시도별로는 울산(88%), 부산(76%), 대전(75%), 제주(7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