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김영란법, 500대 기업 상반기 접대비 15% 감소
기사입력: 2017/09/28 [09:34]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경

▲     © 뉴스포커스

 

김영란법으로 국내 500대 기업의 접대비가 비교적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매출액 기준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접대비를 분리 공시한 139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 접대비는 총 97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이전인 지난해 상반기(1천143억원)에 비해 15.1%(173억원)나 줄어든 것이다.

 

특히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매출은 6.3%(13조3천656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법 시행의 효과가 상당했던 것으로 평가됐다.

 

조사대상 기업 가운데 접대비를 줄인 곳은 전체의 73.4%인 102개였다. 유한양행이 무려 81.4%나 줄였으며, 엔씨소프트(74.0%)와 대웅제약(73.5%)도 70% 이상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쇼핑의 경우 작년 상반기 접대비가 15억5천만원에 달했으나 올 상반기에는 6억6천300만원에 그쳐 9억원 가까이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제약업종이 51.2%나 줄어들어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으며 ▲조선·기계·설비(38.4%) ▲서비스(29.9%) ▲유통(25.1%) ▲자동차·부품(20.3%) 등의 순이었다.

 

접대비가 증가한 업종은 IT·전기·전자(11.7%)와 상사(11.0%), 여신금융(3.6%) 등 3개였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