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람들
나눔 봉사 미담
안산시 선부1동 ‘얼굴 없는 천사’들의 기부 릴레이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의 씨앗이 된다
기사입력: 2017/09/28 [10:42]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진선미 기자

▲ 선부1동 ‘얼굴 없는 천사’들의 기부 릴레이


안산시 선부1동(동장 허진)에서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설치한 나눔공간에 9월에도 익명의 독지가가 후원품을 한가득 채워 놓아 이웃에게 희망의 씨앗이 되고 있다.

선부1동 관계자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주민이 출·퇴근길에 컵라면, 햇반, 깻잎, 장조림캔 등 봉지 한가득 담아 갖고 와서, 나눔공간에 한가득 진열해 놓고 홀연히 사라진다”고 전했다.

이런 ‘얼굴 없는 천사’들의 기부 릴레이는 이게 끝이 아니다.

'매실청~고추장 드세용'라는 작은 메모가 공유냉장고에 부착돼 있는가 하면, 지역사회 마트에서 컵라면 5박스 등이 배달되어 나눔공간에 채워지기도 한다.

또 초코릿 1개, 봉지과자 1개, 봉지사탕 1개 등이 놓여 있는 등 작지만 소중한 나눔을 실천하는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허진 선부1동장은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이 이웃사랑 나눔 문화 확산의 계기가 되길 바라며, ‘희망을 만들어가는 나눔 공간’이 선부1동 주민이 다함께 자율적으로 만들어 가는 나눔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