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 예사롭지 않은 만남! 묘한 기싸움!
기사입력: 2017/09/26 [12:0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마녀의 법정’ 정려원-윤현민의 ‘불꽃 스파크’가 터지는 신경전이 공개됐다. 독종마녀 검사인 정려원이 도른자(?) 햇병아리 검사 윤현민의 악수를 거부하는 등 한치의 물러섬 없는 팽팽한 대립 구도를 보이며 앞으로 예사롭지 않은 관계가 될 것을 예고해 관심을 끌어모으고 있다.

 

오는 10월 9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 연출 김영균 / 제작 아이윌미디어) 측은 26일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 분)과 ‘도른자(?)’ 검사 여진욱(윤현민 분)의 팽팽한 대립을 예고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 이듬과 진욱이 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듬은 두 손을 주머니에 쏙 집어 넣고 정중하게 인사를 건네는 진욱의 악수를 거부하고 있다. 더욱이 그녀는 진욱과의 만남이 마음에 들지 않는지 떨떠름한 표정을 짓고 있는데, 이런 이듬의 적나라한 반응에도 불구하고 진욱은 당황한 표정을 숨기고 담담하고 쿨하게 대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듬과 진욱의 팽팽한 기싸움은 계속 이어진다. 한치의 물러섬 없이 눈빛을 주고 받는 이들의 모습이 포착된 것. 제작진에 따르면 이는 이듬이 진욱에게 취조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독종 마녀 검사인 이듬과 초임 검사이지만 검찰 내부에서 도른자(?)로 통하는 진욱이 만만치 않은 대립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모습이다.

 

취조를 당하는 이듬은 무관심한 손장난을 하면서도 진욱을 향해 레이저 눈빛을 발사하며 독종마녀 포스를 뿜어내고 있다. 그러나 진욱도 이듬의 포스에 전혀 밀리지 않고 날카로운 눈빛과 뚝심 있는 취조로 강단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긴장감을 더한다.

 

왜 검사인 이듬이 진욱에게 취조를 당하고 있는 것인지,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는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마녀의 법정’ 측은 “출세 고속도로를 달리던 마이듬이 뜻밖의 사건에 휘말리며 여진욱과특별한 만남을 가지게 된다”면서 “독종마녀 마이듬과 만만치 않은 도른자(?) 검사 여진욱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형성하게 될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란제리 소녀시대’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아이윌미디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