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직장인, 평균 60세 초반까지 일하고 싶어 "현실은 50세"
기사입력: 2017/09/21 [09:0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허승혜

▲     © 뉴스포커스

 

직장인들은 평균적으로 60대 초반까지 일하기를 원하지만 50세 정도가 은퇴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781명을 대상으로 현업에서 느끼는 은퇴 예상 연령을 조사한 결과 평균 50.2세로 나타났다.

 

하지만 은퇴 희망 연령은 평균 61.1세로, 체감 은퇴 연령과 10.9세나 차이를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희망 은퇴 연령과 체감 은퇴 연령이 각각 평균 62.9세와 51.6세였으며, 여성은 58세와 47.9세로 조사됐다.

 

직무별로는 디자인(46.7세)과 기획(47.8세), 마케팅·홍보(48.7세), IT·정보통신(49.0세), 서비스(49.6세) 등의 직장인이 40대에 은퇴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으며, 기타 전문직(52.4세)과 생산·기술직(52.3세) 등은 비교적 오래 직장에 남아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IT·정보통신 업종의 직장인들은 희망 은퇴 연령과 체감 연령의 차이가 무려 14.0세에 달해 가장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