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도권*지역
광주시, 영화 '택시운전사' 외신기자 힌츠페터 추모 사진전 연다
기사입력: 2017/08/16 [23:46]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윤혜진 기자

(시사코리아=윤혜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가 천만 관객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영화 속 실제 인물인 독일 외신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 사진전이 광주시에서 열려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오는 21일부터 9월3일까지 시청 1층 시민숲에서 사진전 ‘아! 위르겐 힌츠페터 5․18광주진실전 그리고 택시운전사’가 개최된다.

 

광주시와 광주전남기자협회 주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5․18 광주의 진실을 세계에 알린 힌츠페터 기자의 활동을 소개하고 군부폭압에 맞서 싸운 언론인들의 위업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힌츠페터 기자는 1980년 5월 광주의 비극을 전 세계에 알린 인물이다.

 

그는 독일 제1공영방송 일본 특파원으로 있던 1980년 5월20일, 신군부의 허락없이 광주에 들어와 공수부대의 잔인한 시민학살 만행을 카메라에 담아 영상을 독일에 송고하고, 다시 5월23일에 광주로 돌아와 마지막 진압작전까지 카메라에 담아 세상에 광주를 알렸다.

 

이번 사진전은 힌츠페터가 5월 광주의 참상을 촬영한 사진, 동영상과 함께 5․18 당시 광주 언론인들의 활동을 담은 기록들을 전시한다.

 

또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사용된 카메라, 안경, 여권 등 소품들을 전시할 예정인데 안경과 여권은 힌츠페터가 사용한 진품으로, 부인이 이번 전시회를 위해 특별히 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영화 ‘택시운전사’에 등장한 브리사 택시도 전시될 예정이어서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속에서 송강호가 몰던 브리사 택시는 일본 마즈다 파밀리아를 기본으로 개발된 기아자동차 최초의 승용차로, 1974년 처음 만들어졌다가 1981년에 전두환 신군부의 산업합리화 조치에 의해 강제 단종됐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37년 전 광주시민들이 세상과 단절된 채 섬처럼 고립돼 있을 때 죽음을 무릅쓰고 광주의 진실을 세계에 알려준 언론인들의 숭고한 정신을 되살리기 위해 이 행사를 마련했다”며 “이를 계기로 5‧18 진실 규명이 활발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