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삼성 문자 받았나? 언론 유착 보도는 달랑 한겨레 사진기사 1
주진우 기자 "장충기 관련해서 가장 중요한기사도 파묻었다. 삼성의 힘은 정말 어마어마하다”
기사입력: 2017/08/13 [04:50]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재부

시사인의 충격적인 언론인의 청탁, 구에 문자 보도로 드러난 삼성과 언론의 ‘검은 유착’과 관련해 주요 일간지들은 관련 보도를 지면에 싣지 않고 있다.

시사인은 지난 11일 장 전 사장의 문자를 추가 공개하며 삼성이 MBC 인사에 개입한 정황을 폭로했다. 장충기는 익명의 한 인사에게 문자를 통해 “아들은 어디로 배치 받았느냐.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이 안광한 사장과 MBC 입사 동기라 부탁한 건데 안 사장이 쾌히 특임하겠다고 한 건데 어떻게 되었느냐”고 물었던 것.

 

시사인은 “장충기 전 사장이 MBC 직원의 인사와 관련한 청탁을 받아,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을 통해 안광한 MBC 사장 쪽에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장충기 문자에서 언급된 특임사업국은 안광한 전 MBC 사장이 2014년 10월 신설한 사업 부서로 이곳에서 제작한 드라마 ‘옥중화’에 박근혜의 비선 정윤회의 아들 정우식이 출연해 특혜 의혹이 일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