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무한도전' 배두나, 멤버들에게 美진출 현실 조언! 미공개 촬영분 ‘미드도전’ 맞춰 공개!
기사입력: 2017/08/11 [09:31]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미국 드라마에 성공적으로 데뷔한 배우 배두나가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미국 오디션에 대한 ‘현실 조언’을 했다. 걱정이 많던 멤버들은 배두나 덕에 사기가 충전돼 의욕을 활활 불태우며 오디션의 기본인 ‘셀프테이프’ 제작에 나섰고, 유재석이 이른바 ‘틸다 유윈튼’으로 변신하는 등 비주얼 쇼크 수준의 열정의 결과물이 선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기획 김태호 / 연출 김선영, 정다히 / 작가 이언주)은 멤버들이 미국 드라마 오디션을 위해 셀프테이프를 제작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직접 오디션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무한도전’ 멤버들과 배두나는 올해 초 미국 드라마 도전을 위한 만남을 가졌다. 이번 방송에는 당시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

 

배두나는 “헐리웃 향이 난다”는 멤버들의 큰 환영을 받으며 웃으며 등장했고 걱정 때문에 많은 궁금증을 쏟아내는 멤버들에게 직접 겪은 현실적인 얘기들을 들려줬다. 그리고 배두나는 자신 역시 오디션을 많이 봤다면서 헐리웃 시스템에 대한 간략한 설명과 함께 오디션 콜을 받기 위해 보낼 셀프테이프를 먼저 만들 것을 조언했다.

 

특히 배두나는 “포기하면 안 된다”, “저 사람이랑 일해보고 싶다는 부분도 중요하다”며 멤버들의 특징과 특기를 잘 살릴 것을 주문했고, 이 같은 배두나의 현실 조언을 들은 뒤 멤버들은 각각 자신만의 셀프테이프 제작에 돌입했다는 후문이다.

 

공개된 사진은 배두나의 현실 조언을 듣고 열정을 불태운 멤버들의 셀프테이프 핵심 비주얼이다. 앞서 공개돼 큰 화제를 모은 유재석의 변신은 말 그대로 비주얼 쇼크다. 유재석은 멤버들로부터 “진짜 똑같이 생겼다”는 얘기를 들은 영화 ‘설국열차’의 주인공 틸다 스윈튼 역으로 변신했는데, 입술과 치아 연기까지 복제한 ‘틸다 유윈튼’의 모습으로 메소드 연기를 펼쳐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

 

이밖에도 박명수는 앞서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을 통해 큰 화제를 모았던 꽝피디를 소환하고 배우 배정남의 도움을 받아 영화 ‘테이큰’ 속 리암 니슨의 액션(?) 연기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정준하 역시 코믹한 요소를 제대로 살렸고, 하하는 유명 영화 속 연기를 선보이며, 황금빛 의상이 매력적인 양세형은 후배 코미디언들의 도움을 받아 한국형 히어로의 모습으로 셀프테이프를 제작했다.

 

선 공개된 사진 만으로 미국으로 보낸 셀프테이프에 어떤 내용이 담겼을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이번 방송에는 이들이 미국으로 건너가 직접 오디션을 보는 과정에서 앞서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헐리웃 스타 잭 블랙을 만난 모습까지 공개될 예정이어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한도전’ 측은 “배두나 씨의 현실적인 조언으로 걱정이 많았던 멤버들이 해법을 조금씩 찾아가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셀프테이프를 제작했다. 연기를 비롯한 개인기 등 자신을 어필하기 위해 노력한 멤버들의 빵 터지는 모습을 함께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 등 다섯 멤버와 함께하는 ‘무한도전’은 시간이 더해질수록 더욱 좌충우돌한 도전을 통해 한 층 더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무한도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