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올해 고양시 첫 ‘부부 아너’ 탄생!
일산칼국수 대표 김인성, 최금연 부부 “나눔이 희망의 불씨가 되길…”
기사입력: 2017/08/09 [11:29]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성수 기자

▲ 올해 고양시 첫 ‘부부 아너’ 탄생!


올해 고양시(시장 최성) 첫 부부 아너가 탄생했다. 일산칼국수 대표 김인성, 최금연 부부가 그 주인공. 시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8일 시청 타운미팅룸에서 아너 인증패 전달식 및 환담회를 진행했다.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는 2007년 12월부터 시작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개인 고액(1억 원 이상을 기부했거나 5년 이내 분할 납부를 약정한 경우) 기부자들의 모임이다. 현재 전국에 총 1,600여 명의 회원이 가입돼 있으며 올해 고양시 첫 부부 아너의 가입으로 경기도 전체 15호, 고양시 3호 부부 아너가 탄생했다.

이날 김인성, 최금연 부부에게는 ‘고양시민 복지나눔 1촌맺기’의 일환으로 고양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 나눔1촌가게 현판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 인증패가 전달됐다.

최성 고양시장은 직접 인증패를 전달하며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는 부부 아너께 ‘꽃보다 아름다운 도시 고양시의 104만 시민’을 대신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부부 아너는 “나눔은 기쁨을 주고 그 기쁨은 행복을 준다”며 “나눔이 희망의 불씨가 되어 더 살기 좋은 세상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일산칼국수(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 소재) 대표 김인성, 최금연 부부는 2011년 1월부터 매월 1,600천 원씩, 현재까지 총 131,400천 원을 기부했다. 기부된 기탁금은 고양시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사용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