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 vs 정수정, 레이저 ‘맞 아이컨택’ 살벌.. ‘긴장감↑’
기사입력: 2017/08/07 [14:12]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tvN ‘하백의 신부 2017’ 폭주하는 정수정의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그녀가 신세경에게 가슴을 찌르는 송곳 같은 경고장을 날려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단짠단짠을 넘나드는 신세경-남주혁의 주종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달달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 제작 넘버쓰리픽쳐스) 측은 7일(월) 소아(신세경 분)-무라(정수정 분)의 살벌한 기싸움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소아-무라의 맞대면 모습이 담겨 있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소아를 기선 제압하려는 듯 날 선 눈빛으로 노려보고 있는 무라의 모습이 그 어느 때보다 아슬아슬한 가운데 얼음 마녀의 서늘한 포스까지 느껴진다. 그에 반해 소아는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마주한 듯 긴장감 역력한 굳은 표정으로 무라를 뚫어지게 응시하고 있다. 외나무다리에 마주선듯한 이들 사이에 살벌한 기류가 감도는 가운데 어떤 대화가 오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는 무라가 소아에게 하백(남주혁 분)의 곁을 당장 떠나라고 경고하는 모습이다. 그 동안 무라는 ‘신과 종’이라는 운명으로 맺어진 소아-하백의 관계를 못마땅해했다. 이에 하백이 3개의 신석을 모두 회수하고 신계 수국으로 하루빨리 돌아가기를 기다렸지만 소아에게 흔들리고 있는 그의 모습을 보고 “네가 인간 여자 때문에 또 흔들리는 게 싫어”라며 강한 질투심을 드러낸 바 있다.

 

그런 가운데 무라가 자신의 두 눈으로 하백의 진심을 목도하며 마지막까지 붙잡고 있던 이성의 끈을 놓고 폭주하게 된 것. 이에 무라가 소아를 향한 질투심으로 돌발 행동을 하지는 않을지 ‘살얼음판’을 걷는 듯 위태로운 이들의 모습에 절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금주 방송에서는 무라가 소아를 향한 질투심을 폭발시키며 폭주하게 된다. 사랑에 눈이 먼 무라가 어떻게 변할지 그런 무라의 폭주에 소아는 어떻게 반응할지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신세경-정수정 ‘살얼음 기싸움’ 스틸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라 드디어 폭주하구나”, “비렴 무라 좀 막아줘”. “무라가 소아 신계 수국으로 데리고 가는 건 아니겠지?”, “무라야 소아랑 하백이 그냥 사랑하게 해주면 안 되겠니?”, “무라 하백 향한 짝사랑이 폭발하나 봐”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 분)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 분)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된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았다. ‘하백의 신부 2017(The Bride of Habaek 2017, 河伯的新娘 2017)’은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수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되고 있다.

 

<사진> 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