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청와대, 이명박때 작성 문건도 발견 ”제2롯데 인·허가 등 포함”
발견된 문건들을 계기로 이명박측 인사들에 대한 사정이 본격화될 가능성도...
기사입력: 2017/07/26 [10:24]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재부

청와대가 국가안보실 내 캐비닛에서 이명박 정부 때 작성된 문건을 발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25일자 노컷뉴스에 따르면 지난 3일 민정수석실에서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와 관련한 메모 등이 발견된 뒤 총무비서관실과 민정수석실 주도로 청와대 경내의 모든 사무집기를 조사한데 따른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안보실에서 발견한 문건 중 이명박 정부 때 작성된 문건도 포함돼 있다"며 "롯데월드타워(제2롯데월드)와 STX 관련 문건 등인데 상당히 눈길이 가는 내용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롯데 관련 문건은 롯데월드타워 인·허가와 관련된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지금까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국정상황실에서 발견된 문건은 일부 공개했지만 안보실에서 발견된 문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안보실의 업무 특성상 롯데 관련 문건은 이명박 정부가 롯데월드타워 건립 방침을 불가에서 허가로 바꾸는 과정을, STX 문건은 정옥근 전 해군참모총장이 연루된 방산 비리 관련 내용이 담겼을 가능성이 추정된다. 


롯데는 효성과 함께 이명박 정부 때 특혜를 입은 친이명박 기업으로 꼽히며, 그 대표적인 사례가 제2롯데월드 인·허가였다. 

롯데는 1998년부터 제2롯데월드 건축을 추진해왔지만 성남 서울공항 이·착륙 전투기의 안전 문제 등에 따른 공군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왔다. 

하지만 이명박은 2008년 투자 활성화 차원에서 제2롯데월드 신축 방안을 모색할 것을 지시했고, 이상희 당시 국방부 장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공항 활주로 각도를 3도 트는 조건으로 신축 허가를 내면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정옥근의 경우는 2008년 9월 유도탄 고속함과 차기 호위함 등을 수주하도록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옛 STX그룹 계열사로부터 장남이 주주로 있는 요트 회사를 통해 7억7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장남과 함께 기소됐고, 최근 징역 4년형이 확정됐다. 

두 사건 모두 이명박 정부 당시 대표적인 적폐로 꼽히고 있는 사건들이어서 이번에 배제할 수 없다.  

앞서 청와대는 "안보실에서 발견된 문건에 대한 분류 작업을 마친 뒤 외교‧안보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발표하지 않고) 마무리 짓는 방향으로 갈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고 (공개) 가능성이 차단된 것은 아니지만 그렇게(비공개)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힌 상태다. 

다만, 이후 "안보실 발견 문건 비공개가 단정적으로 결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힘에 따라 안보실에서 발견된 문건 중 민감한 외교적 사안이 담긴 것들을 제외한 일부 내용을 공개하거나 사정기관에 수사 자료로 넘길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이럴 경우 박근혜정부 뿐만 아니라 이명박정부로까지 적폐청산의 대상 범위가 확대될 수 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