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민주당 ”원세훈 강력 처벌과 함께 이명박이도 조사해야”
이명박의 어떤 지시가 있었는지, 이명박은 이것을 알았는지, 어떤 짓을 했는지 밝혀라!
기사입력: 2017/07/26 [07:34]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재부

이명박 졸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재판에서 국정원의 SNS 장악 보고서와 녹취록 등 추가 증거가 공개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이명박에 대한 검찰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원 전 원장의 녹음파일로 선거법 및 국정원법 위반 공소사실을 인정, 유죄 판단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면서 "법원의 공명정대한 판결에 따라, 국정원 개혁에도 더욱 힘이 실리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는) 언론의 자유, 사상의 자유 등을 침해하고, 민주주의를 표방하는 헌법의 기본 가치마저 훼손했음을 증명하는 핵심 증거"라면서 "더 이상 국정원은 정권의 시녀가 아니어야 한다. 국정원 본래의 책임과 직무에 충실하여 오로지 국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녹취록에는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정치선전기관으로 전락한 국정원의 충격적인 민낯이 드러났다"면서 "원세훈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이를 지시한 윗선의 개입까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댓글사건부터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 관제데모 지원, 세월호 관련 여론조작 의혹 등 일일이 그 사안을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다"면서 "전부 국정원의 업무 범위를 넘어서는 경악스럽고 충격적인 행태"라고 지적했다.

홍익표 정책위수석부의장 역시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은 대통령의 지침을 받고 따르는 핵심기관"이라면서 "이명박과 원세훈 간 어떤 밀약과 지시, 방침이 있었는지, 이명박은 이것을 알았는지, 어떤 짓을 했는지 검찰이 조사해야 한다. 원세훈 차원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뒷면에 정치공작, 언론공작이 자리 잡고 있었던 것"이라면서 "검찰이 징역 4년과 자격정지 4년을 구형했는데 이것으로는 부족하다"라고 비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