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김관진 문건’ 비공개 방침…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할 듯
기사입력: 2017/07/21 [16:26]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우석 기자

© 뉴시스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당시 작성된 국가안보실 문건을 비공개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21안보실 발견 문건의 경우 양이 워낙 방대하고, 상대국과의 관계가 걸려있는 민감한 외교·안보 관련 문건들이 다수 포함 돼 있어 공개가 힘들다는 쪽의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기존 문건을 공개해왔던 것과 달리 대통령기록관으로 바로 이관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른바 김관진 문건이라고 불리는 해당 문서에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과정 전반이 담긴 것으로 추정된다.

 

이 문건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지난 정부가 사드 배치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남긴 석연찮은 점들 때문이다.

 

당시 정부는 집권 3년차까지 사드 배치에 대한 어떤 협의도 결정도 없다는 입장을 강하게 주장해 왔지만 2006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급선회했다.

 

이밖에 당초 올해 연말까지 사드를 배치하기로 했던 정부는 탄핵정국 이후 대선 전에 조기배치 합의 및 반입, 설치를 서둘렀다.

 

이 과정에서 김관진 전 안보실장이 올 1월경 극비리에 미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사드 조기배치와의 연관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또 지난 5월 말엔 국방부가 사드 발사대 4기의 추가 반입을 새 정부에 일부러 보고하지 않은 정황이 확인돼 논란이 됐으며 김 전 실장과의 연루설도 떠올라 이번 문건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았다.

 

하지만 청와대가 고심 끝에 문건 비공개 방침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당분간 이 사안은 국회 일정 등 다른 이슈에 밀려날 전망이다.

 

이번 안보실 문건은 박근혜 정부 초기부터 탄핵국면 직전까지 작성된 것들로 전해졌다. 가장 최근 문건이라 할 수 있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건의 작성시기는 201611월로 박 전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때까지 내용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