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文대통령 檢'돈봉투 만찬' 감찰 지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박근혜 구속 기소, 우병우 불구속 기소한 후 서초동에서 저녁식사
기사입력: 2017/05/17 [16:52]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우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돈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국정농단 의혹 수사 책임자였던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간 이뤄진 저녁식사에 대한 감찰을 실시할 것을 검찰청과 법무부에 각각 지시했다.

 

 

© 뉴시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의 업무지시와 관련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지검장 비롯한 수사팀 관계자 7명과 안 검찰국장 등 법무부 검찰국 간부 3명은 지난 달 21일 서울 서초동 인근에서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 이날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각각 구속, 불구속 기소한 지 나흘이 지났을 대다.

 

윤 수석은 "당시 검찰국장은 수사팀장들에게 70~100만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했고 서울지검장은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만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했다""법무부 과장들이 받은 격려금은 다음날 서울중앙지검에 반환됐다"고 말했다.

 

이어 안 검찰국장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이유 및 적법처리 여부가 확인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검사장이 격려금을 준 대상자는 검찰국 1·2과장으로 검찰 인사를 책임지는 핵심"이라고 설명하며 "수령한 격려금을 반환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나 이 검사장의 격려금 제공 이유와 배경은 조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법무부 감찰위원회와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 점에 대해 엄정히 조사해 공직기강을 세우고 청탁금지법 등 법률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법무부와 검찰의 특수비 사용이 원래 용도에 부합되게 사용되고 있는지도 조사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