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경찰, 故최경략 경위 사망 재조사 방침
정윤회 문건 유출 관련 조사 도중 스스로 목숨 끊어
기사입력: 2017/05/16 [17:02]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경찰이 정윤회 문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도중 사망한 최경락 경위 사건을 재조사 한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고() 최경락 경위 사망 사건을 배당 받아 수사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사에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장 수사에 착수하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현재 사건 관련 판결이나 관계자 징계 의결서 등을 수집해 내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최 경위와 함께 근무했던 관련자에 대한 재판 3심이 진행 중이다. 1, 2심 판결문 등을 받아 볼 수 있다"라며 "혐의가 있으면 내사를 결정하고 내사를 해보고 범죄 혐의가 있으면 수사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윤회 문건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이 '비서실장 교체설 등 VIP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제목으로 작성해 당시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에게 보고한 감찰보고서다.

 

문건에는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씨와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 '문고리 권력 3인방' 등이 비선실세로 국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담겼다.

 

문건 내용 일부가 201411월 세상에 알려지면서 검찰 수사가 이뤄졌다. 초점은 문건 유출 경위에 맞춰 진행됐다.

 

최 경위는 문건 유출자로 지목돼 검찰 수사를 받다가 같은 해 12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최 경위의 유서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회유가 있었음을 암시하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민정수석은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 고(故) 최경락 경위의 형이 죽은 동생의 사망 경위를 밝혀 달라며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민원실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 뉴시스

 

 

최 경위의 형인 최낙기(59)씨는 지난 달 14일 이와 관련해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민원실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탄원 내용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최 경위가 어떻게 사망에 이르게 됐는지를 밝혀달라는 것이다.

 

경찰은 최 경위가 문건을 유출 했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춰 내사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유족 등을 대상으로 진정인 조사를 위해 면담 일정을 조율하고 하고 있다.

 

서울청 관계자는 "탄원서 내용에 따라 최 경위의 문건 유출 여부를 살펴볼 것"이라며 "유가족들은 탄원서에서 최 경위가 유출하지 않았는데 유출했다고 억울해 하고 있다. 이 부분을 확인해달라는 것이지 다른 건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