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박근혜 정부, 청와대 컴퓨터 자료 모두 지워
기사입력: 2017/05/16 [16:49]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우석 기자

청와대가 16일 컴퓨터 자료 확인 결과 하드웨어 상 아무 것도 남아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전임 정부에서 넘겨받은 자료가 지극히 부실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자료들을 확인해 봤는데 하드웨어는 거의 비어있고 자료도 거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반적 문서는 있을 것 같긴한데 어느 정도인지는 모르겠고 국가기록물로 넘어간 것도 있을 것"이라며 "법적인 것은 관련 수석이 확인하고 말씀드릴 것"이라고 답했다.

 

 

 © 뉴시스

 

 

 

박근혜 정부의 부실한 자료 인계에 대한 지적은 여당에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청와대가 남긴 건 고작 10쪽짜리 현황보고서와 회의실 예약 내역이 전부였다""전임 정부에서 새 정부에 국정 전반에 걸친 주요 현안에 대해 인수인계한 내용이 사실상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의 한 참모는 "관례적으로 후임 정부의 안착을 위해서 이 정도 인수인계는 해야 한다는 도덕적·관습적 측면에 반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기록물로 봉인하는 것 외에 나머지를 법률에서 인수인계토록 하고 있는지는 따져봐야겠지만 후임 정부 안착과 시작을 도와줘야 하는 전임 정부가 가장 기본적인 인수인계조차 안한다는 것은 비판을 받을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조사라는 표현까지는 과하고 (인수인계 자료가 없는 경위를) 알아보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