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민주당 ”나라 빚 682조 남겨주고 껍데기만 인계하다니!”
"박근혜 정권, 달랑 10쪽자리 현황보고서로 정권 인수 인계
기사입력: 2017/05/16 [12:03]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재부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국정농단 세력 박근혜 집단이 사실상 정권 인수인계 자료를 모조리 폐기한 것과 관련, "고작 10쪽 짜리 현황보고서와 회의실 예약 내역이 전부였다"고 울분을 토하며 질타했다.



오영훈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지난 3월, 박근혜 정부는 전자기록물 934만 건을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하였고 이 가운데 10만여 건을 최대 30년 동안 볼 수 없는 지정기록물로 봉인까지 해버렸다"고 질타했다.

 

오 대변인은 “나라 빚을 682조나 남겨준 정권은 차기 정부에 현안자료 대신 껍데기만 인계했다”며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곰곰이 생각해볼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사드와 북핵 문제 등으로 혼란스러운 정세 속에서 전임 정부가 추진해 왔던 외교‧안보 관련 현안을 참고 및 검토하지 못한다면 그 피해자는 온전히 국민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는 ‘숨길 것이 많아 기록물을 봉인해버린 정부’로 정의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현재 지정기록물로 이관되어 봉인된 자료들의 열람 및 공개가 가능하도록 국회 차원의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 대변인은 “2016년 청와대 비품구매 목록에 파쇄기 26대가 적혀 있었다”면서 “만약 전임 정부가 정권교체를 염두에 두고 주요 사안의 은폐를 위해 해당 자료들을 파쇄한 것이라면, 이는 기록물관리법에 저촉될 수 있는 범죄행위”라고  조직적 폐기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과거, 노무현 대통령께서 회고록 집필을 위해 기록물 사본을 가져갔던 사안을 두고 당시 여당이었던 한나라당이 ‘기록물 도둑’이라고 했던 것을 돌이켜 본다면, 박근혜 정부는 ‘한 일이 없어 기록물이 없는 정부’가 아니라면 ‘숨길 것이 많아 기록물을 봉인해 버린 정부’로 정의한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규정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