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경찰, 정윤회-십상시 문건 고 최경락 경위 사건 재조사
국정농단 ‘십상시’ 실체 드러날까
기사입력: 2017/05/16 [13:29]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재부

박근혜 비선실세 의혹이 담긴 감찰보고서 정윤회 문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다가 사망한 故 최경락 경위 사건에 재조사가 진행된다. 서울경찰청 정보분실에서 근무하던 최 경위는 정윤회- 십상시 문건 유출에 관한 검찰 수사를 받던 도중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정윤회 문건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이 靑비서실장 교체설 등 VIP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제목으로 작성해 당시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에게 보고한 감찰보고서였다. 문건에는 최순실(61·구속기소)의 전 남편인 정윤회와 문고리 권력 3인방 등이 비선실세로 국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담겼다.

 

지난해 12월 10일 최경위 유가족과 지인들은 서울시청 광장에 최경락 경위 명예회복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5일 "고(故) 최경락 경위 사망 사건을 배당 받아 수사 방향을 검토 중"이라며 "이번 주 내로 최 경위의 유족들을 불러 조사한 뒤 탄원서 내용을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사에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장 수사에 착수하는 상황은 아니다. 현재 사건 관련 판결이나 관계자 징계 의결서 등을 수집해 내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청장은 "최 경위와 함께 근무했던 관련자에 대한 재판 3심이 진행 중이다. 1, 2심 판결문 등을 받아 볼 수 있다"며 "혐의가 있으면 내사를 결정하고 진행하겠다. 내사를 해보고 범죄 혐의가 있으면 수사를 진행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청 관계자는 "탄원서 내용에 따라 최 경위의 문건 유출 여부를 살펴볼 것"이라며 "유가족들은 탄원서에서 최 경위가 유출하지 않았는데 유출했다고 억울해 하고 있다. 이 부분을 확인해달라는 것이지 다른 건 없다"고 말했다.

2014년 11월 문건 내용 일부가 세상에 알려지면서 진위여부와 유출 경로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는 박근혜의 발언 이후 초점은 문건 유출 경위에 맞춰 진행됐다. 문건 유출자로 지목된 최경위는 검찰 수사를 받다가 같은 해 12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최 경위의 유서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회유가 있었음을 암시하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민정수석은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