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우병우 사단 저항 시작? ”정윤회 문건 재조사 강력 반발”
박관천 전 경정 ”최순실 국정농단 행태 언론에 보도까지 되었는데...검찰이 몰랐다고!”
기사입력: 2017/05/15 [13:14]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재부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014년 정윤회 문건에 대한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 및 검찰의 축소 수사 의혹을 재조사하려 하자, 검찰이 14일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그러나 이같은 검찰 반발은 설득력을 결여하고 있어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조 수석이 최근 언급한 ‘정윤회 문건’엔 최씨가 비선 실세라는 내용이 담겨있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 보도자료는 문의처를 유상범 창원지검장(당시 서울중앙지검 3차장)으로 적시, 우병우 사단으로 불리던 당시 검찰 수사팀의 조직적 반발로 해석되고 있다.

 

 

검찰은 특히 <중앙일보>가 전날 "조 수석이 언급한 정윤회 문건엔 최순실씨가 비선 실세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는 보도 내용을 문제 삼으며 당시 검찰은 결코 축소 수사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당시 수사대상이었던 2쪽 분량의 소위 정윤회 동향 문건 중 최순실이 언급된 대목은 ‘정윤회(58세, 故 최태민 목사의 5녀 최순실의 夫, 98년~04년 VIP 보좌관)’ ‘정윤회는 한때 부인 최순실과의 관계 악화로 별거하였지만 최근 제3자의 시선을 의식, 동일 가옥에 거주하면서 각방을 사용하고 있다고 함’이라는 두 군데 기재가 전부이며, 최순실의 구체적인 비리나 국정개입에 관한 부분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이어 “2014년 11월 말 정윤회씨가 위 문건을 보도한 기자 등을 고소함에 따라 문건 내용의 진위 여부 수사에 착수했고 문건의 유출경위 뿐만 아니라 정윤회의 국정개입 여부에 대하여도 철저히 수사했으나 이를 인정할 증거는 없었다”며 “나아가 최순실의 국정개입 범죄를 수사할 만한 구체적인 단서나 비리에 관한 증거도 전혀 없었다”고 강변했다.

 

검찰이 이같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지만 정윤회 문건 파동 당시인 2014년 12월 구속된 박관천 전 경정은 검찰 조사때 "우리나라의 권력 서열 1위는 최순실, 2위는 정윤회이고 박근혜는 3위에 불과하다"는 진술을 한 바 있다.

박 전 경정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도 "2014년 1월에 작성된 문건에도 최순실의 행태가 일부 언급돼 있었고 2015년에 제가 구속 중에 한 말도 언론에 보도됐다"며 당시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몰랐다는 검찰 주장을 일축했다.

 

▲     © 시사저널

 

검찰내 우병우 사단이 조직적으로 반발기미를 보이고 있으나 문재인 정부의 민정수석실 내부 조사로 당시 민정수석실이나 검찰 관계자들이 부당하게 관여하는 등 명백한 불법이 드러나면 검찰 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

 

2014년 검찰은 이른바 ‘정윤회 문건’의 진위 여부와 관련 문건의 유출 경위를 투 트랙으로 조사해 정씨와 청와대 참모진 간 모임인 ‘십상시 회동’이 허위였고, 정씨가 ‘청와대 문고리 3인방’과 접촉한 흔적이 없어 허위 문건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관련 내용을 폭로한 박관천 경정과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은 공무상 비밀누설과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사태 초기 “문건 내용은 찌라시 수준, 문건 유출은 국기문란”이라고 했던 박근혜의 사실상의 수사 가이드라인과 같은 결론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박근혜ㆍ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검찰 특별수사본부와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로 국정 농단 전모가 밝혀지면서 결과론적으로 문건 내용의 상당부분이 사실 관계에 근접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당시 민정수석실이 박근혜 의중에 따라 검찰 수사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면 검찰의 재수사로 이어지는 것은 불가피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는 곧 우병우 당시 민정비서관과 당시 서울중앙지검장 등 수사 라인을 겨냥하게 된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수도권의 한 검찰 간부는 “이번 기회에 철저히 조사해 속 시원하게 결론이 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