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귓속말’ 김갑수 권율 독대, 막강연기 명장면 또 나오나 ‘기대’
기사입력: 2017/05/15 [14:29]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수진 기자


‘귓속말’ 김갑수와 권율, 손을 잡을 것인가.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연출 이명우)은 등장인물들의 치밀한 관계변화가 중요한 볼거리인 드라마다.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고, 어제의 적이 하루아침에 동지가 되기도 한다. 지금 내 곁에 있는 인물이 당장 내일 권력구도에서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알 수 없다. 이 치밀한 전개가 시청자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귓속말’의 백미로 손꼽힌다.

 

‘귓속말’ 속 관계변화 중 빼놓을 수 없는 인물들이 태백 대표 최일환(김갑수 분)과 강정일(권율 분)이다. 두 사람은 태백이라는 거대권력집단에서 쉴 새 없이 처세를 바꿔왔다. 강정일은 최일환의 딸 최수연(박세영 분)과 연인 사이였다. 그는 최수연과 결혼해 태백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고자 했다. 반면 최일환은 강정일에게 태백을 주고 싶지 않았다. 그러던 중 강정일이 살인사건에 연루됐고, 이들의 관계는 틀어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또 한 번 이들의 관계가 틀어졌다. 최일환이 강정일의 아버지 강유택(김홍파 분)을 죽인 것. 최일환은 오랜 친구이자 악연인 강유택을 죽이고 자신의 것을 지키려 했다. 최일환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였음을 직감한 강정일은, 물불 가리지 않고 최일환을 나락으로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

 

이토록 치밀하고 촘촘하게 변화한 최일환과 강정일의 관계가 시청자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월 15일 ‘귓속말’ 제작진이 14회 방송을 앞두고 또 한 번 두 인물의 관계 변화를 짐작할 수 있는 최일환 강정일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일환과 강정일은 단둘이 마주앉아 있다. 지난 방송에서 최일환은 강유택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경찰에 소환됐다. 태백의 대표로서, 권력이 정점에 섰던 최일환으로선 순식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셈이다. 이런 가운데 강정일이 나타난 이유는 무엇일지, 강정일은 최일환에게 어떤 제안을 할 것이며, 두 사람의 권력관계는 또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돋보이는 것은 사진 속 김갑수, 권율을 감싼 팽팽한 긴장감이다. 날이 선 눈빛, 속내를 들키지 않으려는 듯 의미심장한 표정 등. 찰나를 포착한 사진임에도, 보는 사람을 순식간에 집중하게 만드는 연기력 또한 감탄을 자아낸다. 두 사람이 만나 또 어떤 역대급 명장면을 탄생시킬 것인지 또한 기대된다.

 

‘귓속말’이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휘몰아치는 스토리 속 인물들의 치열한 두뇌싸움과 권력싸움. 그 안에서 더욱 진가를 발휘하는 배우들의 명품연기까지. 어느 하나 놓칠 것 없는 ‘귓속말’의 남은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귓속말’ 14회는 5월 15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귓속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