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정부 차원에서 책임지고 해결해 달라”
기사입력: 2017/05/12 [14:41]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재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정부 차원의 책임 및 사과와 재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11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대로 정부가 나서서 가습기 참사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촉구했다.

 

가습기참사네트워크는 "옥시레킷벤키저는 아직도 영업 중이고, 원료물질을 개발해 판 SK케미칼 등 다른 가해 기업들은 검찰 수사조차 받지 않았다""정부는 이 모든 상태를 방조해왔고, 진상 조사를 통한 책임자 처벌은커녕 반성과 책임 인정조차 없었다"라고 비판했다.

 

또 국정조사 이후 일부 피해 구제 및 보상의 길이 마련됐지만 피해 판정이 더디고 제한된 것은 물론 전체 피해 규모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유해물질 사용을 적극적으로 차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에 대한 국가 책임 인정과 사과도 약속했다""참사 진상 조사와 피해자 대책 마련, 책임자 처벌을 해 제2의 참사를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가습기참사네트워크는 이밖에도 대통령의 가습기 살균제 참사에 대한 정부 잘못 인정·사과, 소비자 제품 화학물질 안전 참사 '국가 재난'으로 인정 가습기 살균제 참사 재조사 국회 가습기살균제참사 특별위원회 재가동 등을 요구했다.

 

강찬호 '가습기피해자와가족모임'(가피모) 대표는 "대통령 직속 진상규명위원회를 마련해서 대통령이 직접 문제를 다뤄주는 모습을 기대한다""이 문제가 완벽하게 해결되지 않더라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정부에 신고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는 5566, 사망자는 1181명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