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위안부 합의, 국민정서상 수용 못한다“
文, 아베 일본 총리와 전화에서 입장 밝혀
기사입력: 2017/05/11 [17:1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우석 기자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와 취임 후 첫 통화를 갖고 대다수의 한국 국민들이 위안부 합의를 정서적으로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235분부터 25분간 아베 총리와 취임 후 첫 전화 통화를 갖고 한·일 관계 발전 방향과 한반도 정세, 과거사 문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대화에서 "민간의 영역에서 일어나는 문제에 대해 정부가 나서서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그런 국민들의 정서와 현실을 인정하면서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양국이 성숙한 협력 관계로 나아가는데 있어 과거사 문제 등 여러 현안들이 장애가 되지 않도록 역사를 직시하면서 이러한 과제들을 진지하게 다뤄나가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재작년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구축을 위한 기반으로 착실히 이행해 나가길 기대한다" 기존 합의에 대한 이행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과거사 문제는 우리가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감에 있어 함께 지혜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일본의 지도자들이 과거 고노 담화, 무라야마 담화, 김대중-오부치 공동성명의 내용과 정신을 계승하고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빠른 시일 내에 직접 만날 것을 기대한다며 상호 간 방문에 대한 대화를 주고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