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하이트진로, 베트남 현지화 전략…사회공헌활동, 프랜차이즈 등
기사입력: 2017/05/08 [13:51]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주환 기자

 

▲ 지난 5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하이트진로 김인규 사장(가운데)이 하노이대학교와 하노이외국어대학교 교수들과 함께 장학금 수여관련 양해각서(MOU)에 서명하고 있다.     © 사진출처 :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베트남 시장을 동남아시아 진출의 거점으로 보고 현지화 전략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현지법인 하이트진로베트남(법인장 안주현)’을 설립하고 장학사업 등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가는 한편 올해 안에 프랜차이즈 1호점을 개점해 베트남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지난 5일에는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 소재한 호텔에서 하노이 국립대학 등 현지 대학생 10명을 대상으로 총 2억동(1천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장학금은 현지에서 판매한 하이트진로 소주제품(참이슬, 진로24 ) 판매금액의 일부를 적립해 조성했다는 설명이다.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 등 본사 임직원이 참석한 이날 장학금 전달식에서는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향후 사회공헌활동 및 사업추진 계획에 대한 설명이 이어지기도 했다.

 

하이트진로는 먼저 올해 안에 하노이 시내에 브랜드 전문매장 1초점을 론칭할 계획이다. 매장은 2020년까지 10개로 확대, 브랜드 홍보와 판매 기반을 확보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가 베트남에서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는 이유는 빠른 경제성장으로 동남아시아에서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하기 때문이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부터 소주세계화를 위해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해왔다.

 

지난해 설립된 하이트진로베트남의 2016년 매출액은 252만 달러이며, 올해는 2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트진로베트남은 다양한 현지화 전략으로 2020년까지 연간 매출액 1천만 달러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안주현 하이트진로베트남 법인장은 베트남 주류시장에서 한국형 음주문화 창출, 제품 차별화 등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