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전남대병원,인공지능의학연구회 창립기념 심포지엄 성료
‘4차 산업시대와 의료인공지능’ 주제로 열띤 토론 펼쳐
기사입력: 2017/04/21 [16:23]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훈 기자

[시사코리아 = 이훈 기자]전남대학교병원 인공지능의학연구회(회장 송호천 핵의학과 교수)가 최근 인공지능의학연구회 창립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     © 운영자

 


지난 20일 전남대병원 5동 강당서 열린 이날 행사는 윤명하 진료처장을 비롯해 의료진과 관련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시대와 의료 인공지능’이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1·2부로 나뉘어 열린 이번 심포지엄은 1부 ‘4차 산업시대의 미래의료’, 2부 ‘의료분야에서 인공지능 활용’이라는 소주제로 각각 진행됐다.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조정관 교수의 좌장으로 진행된 1부는 ▲인공지능 시대와 미래의료(김주한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알기 쉬운 딥러닝 이야기(나명환 전남대자연대 교수)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의 이해 및 활용(이재열 전남대공대 교수)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펼쳐졌다.


2부에서는 김민수 전남대자연대 교수 좌장으로 ▲인공지능 기반 임상의사결정지원시스템(김승환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 ▲인공지능 왓슨의 진료현장 적용 경험(김영보 가천대 길병원 교수) ▲인공지능 기반의 의료영상 분석 현황 및 전망(정규환 ㈜Vuno CTO)이라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이날 송호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은 불과 1년 전에 처음 사용되었지만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면서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의학분야에서도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인공지능의학연구회는 전문가들의 학술교류, 연구발표, 교육 등을 통해 인공지능 관련 의학분야의 발전을 촉진시키기 위해 지난 3월 발족된 연구단체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