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실직·폐업 시 원금상환 최대 3년 유예
기사입력: 2017/04/21 [12:07]  최종편집: 시사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경

▲     © 뉴스포커스

 

하반기부터 실직이나 폐업으로 빚을 갚기 어려워지면, 최대 3년간 원금 상환을 미룰 수 있게 된다.

 

올해 하반기부터 대출금 상환 유예 제도가 시행된다.

 

실직이나 폐업, 장기간 입원으로 수입이 끊겨 대출금을 갚기 어려워진 서민들은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최대 3년간 원금 상환을 미룰 수 있다.

 

그러나 실직, 폐업했더라도 퇴직금이나 상속 재산이 많으면 이용할 수 없다.

 

또 주택담보대출이 연체돼 집이 경매로 넘어갈 위험에 처한 경우 신용회복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대 1년간 경매를 미룰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가계 부채 동향 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방안을 발표했다.

 

올해 들어 은행권의 가계 대출 증가세는 둔화됐지만, 2금융권은 대출액이 증가하는 이른바 풍선효과가 뚜렷해졌다.

 

금감원 자료를 보면, 올해 1분기 은행권 가계 대출 증가액은 지난해보다 3조 9천억원 줄어든 반면, 2금융권은 1조 3천억 원 늘었다.

 

금융위는 올해 가계부채 증가 속도를 한자릿수로 관리하기 위해 금융사들의 위험 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